2022.08.08 (월)

  • 흐림속초 31.6℃
  • 흐림동두천 24.2℃
  • 흐림파주 24.8℃
  • 흐림대관령 23.7℃
  • 흐림춘천 26.6℃
  • 북강릉 29.1℃
  • 흐림강릉 31.2℃
  • 흐림동해 30.9℃
  • 서울 28.0℃
  • 천둥번개인천 25.0℃
  • 수원 28.6℃
  • 흐림영월 27.6℃
  • 흐림대전 29.7℃
  • 흐림대구 32.2℃
  • 흐림울산 31.4℃
  • 구름많음광주 30.6℃
  • 흐림부산 30.4℃
  • 흐림고창 31.0℃
  • 구름많음제주 34.0℃
  • 구름많음성산 32.0℃
  • 구름많음서귀포 30.9℃
  • 흐림강화 25.1℃
  • 흐림양평 27.0℃
  • 흐림이천 28.4℃
  • 흐림보은 29.1℃
  • 흐림천안 28.8℃
  • 흐림부여 29.6℃
  • 흐림금산 30.9℃
  • 흐림김해시 31.4℃
  • 구름많음강진군 31.4℃
  • 구름많음해남 30.9℃
  • 흐림고흥 29.8℃
  • 흐림봉화 26.9℃
  • 흐림문경 29.4℃
  • 흐림구미 31.2℃
  • 흐림경주시 31.7℃
  • 흐림거창 30.7℃
  • 구름많음거제 29.6℃
  • 흐림남해 30.3℃
기상청 제공

음악신학

전체기사 보기

청출어람을 향한 노래 (열왕기상 1:47~48)

찬양 속 바이블 스토리-7

일반적으로 가족 모임이 있을 때 서로의 가정의 자녀들에 대한 덕담으로 어색한 분위기를 풀어가는 경우가 많다. 상대방 가정의 자녀들의 외모를 칭찬하며 관례적으로 하는 말들 중에 “야, 아들이 아버지보다 훨씬 잘 생겼구먼” 하는 농담이 있다. 이러한 경우 대부분의 부모들은 오히려 마음 뿌듯해 하며 즐거워한다. 하지만 모두가 다 같은 반응을 보이는 것은 아니다. 아주 드물지만 어떤 분들은 이러한 농담을 불쾌해 한다. 심지어 정색하며 화를 내는 경우도 있다. 그렇게 되면 모임의 분위기가 자못 썰렁해지는 부작용이 따라오곤 한다. 물론 이러한 사례는 매우 드물다. 정상적인 부모라면 자기 자녀들에 대한 칭찬과 격려를 대단히 기뻐하기 마련이다. 자녀들에 대한 칭찬과 격려가 그 자녀들을 낳고 키운 부모들에 대한 칭찬과 격려로 직결되기 때문이다. 사제 간에도 이러한 원리는 그대로 적용된다. 자신이 가르친 학생이 노래를 잘 불러서 각종 음악콩쿠르의 대상이라도 탄다면 스승은 누구보다도 이를 기뻐하는 것이 상식이다. 물론 간혹 이와 정반대의 반응을 보이는 못난 스승들도 있긴 하다. 제자가 너무 잘 해서 혹시 자신의 영역이나 자리까지 넘보지나 않을까 하는 노파심과 두려움으로 인해 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7월 20일 경북 울진 산돌교회(이학규 목사)에서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1부 예배는 총회 사회부장 안경수 목사(아름다운)의 사회로 고숙환 목사(죽변)가 기도하고 고명진 총회장이 말씀을 전했다. 고명진 총회장은 설교를 통해, “우리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실제로 그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지는 우리의 심령이 변화되고 성령의 충만함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그리스도의 사랑이 진정으로 전해지고 나눠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바로 고통받는 이웃을 돌보고 함께 마음을 품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지금 우리가 동해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웃을 생각하고 교회를 생각하는 마음에서 시작되며 작은 마음들이 모여 그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해 나가야 할 때”라고 위로하고 격려했다.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뜻하지 않은 재난으로 고통을 당한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을 방문할 때마다 하루 속히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이곳에 실천되기를 소망하며 총회 차원에서 피해지역 복구와 재건을 위해 힘을 모으게 됐다”면서 “이를 위해 많은 교회들이 함께 기도로 동역하고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