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속초 23.9℃
  • 흐림동두천 24.5℃
  • 흐림파주 24.5℃
  • 흐림대관령 18.2℃
  • 흐림춘천 24.2℃
  • 구름많음북강릉 23.2℃
  • 구름많음강릉 25.0℃
  • 구름많음동해 22.6℃
  • 흐림서울 26.7℃
  • 박무인천 25.1℃
  • 흐림수원 25.2℃
  • 구름많음영월 22.8℃
  • 박무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4.1℃
  • 흐림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5.5℃
  • 흐림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5.8℃
  • 구름많음성산 24.9℃
  • 박무서귀포 25.4℃
  • 흐림강화 24.4℃
  • 흐림양평 24.5℃
  • 구름많음이천 24.4℃
  • 흐림보은 23.4℃
  • 구름많음천안 23.4℃
  • 구름많음부여 24.6℃
  • 구름많음금산 22.7℃
  • 구름많음김해시 25.2℃
  • 흐림강진군 24.3℃
  • 흐림해남 24.1℃
  • 흐림고흥 23.7℃
  • 구름많음봉화 20.8℃
  • 흐림문경 24.1℃
  • 구름많음구미 25.0℃
  • 구름조금경주시 23.6℃
  • 흐림거창 22.9℃
  • 흐림거제 24.9℃
  • 흐림남해 24.8℃
기상청 제공

출판

전체기사 보기

성경으로 돌아가는 행복한 교회 공동체

온전한 연결│최성은 지음│두란노│316쪽│19000원

한국교회의 목회자들이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으면서 가장 힘든 부분을 꼽는다면 그것은 ‘교회 공동체의 붕괴’였다. 기존의 구역, 셀그룹, 목장 등의 소그룹 활동과 현장예배가 교회 사역의 주류를 이뤘지만 코로나는 이 모든 것을 멈추게 했다. 실제적으로 대면 모임의 제한은 교회의 직격탄과 같았다. 많은 목회자들이 이에 대한 해법을 찾기 위해 여러 노력을 기울였다. 다양한 IT 기술을 접목시켜 온라인 예배와 모임을 현실화하고 이를 교회 사역에 활용했다. 하지만 상당부분 코로나 이전의 사역만큼 활성화시키지 못했다. ‘온전한 연결’의 저자인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사진)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찾아온 교회사역의 위기를 교회 공동체 회복에 초점을 맞춰 성경을 통해 해법을 풀어나갔다. 코로나로 인한 물리적인 단절과 고립은 인간을 외롭게 하며 고독하게 만들었다. 다양한 사회생활의 단절, 모임의 불가는 필연적으로 가족 공간의 중요성으로 대두됐다. 바이러스의 유입을 막기 위해 대부분의 사람들은 가정에 머물거나 집이라는 공간으로 삶의 영역을 제한했다. 그리고 관계성에 대한 갈망과 목마름, 친밀함에 대한 그리움을 찾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시도했다. 저자는 믿음의 사람들도 동일하게 겪고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