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3 (토)

  • 흐림속초 14.8℃
  • 구름많음동두천 19.3℃
  • 구름많음파주 18.2℃
  • 구름많음대관령 16.1℃
  • -춘천 23.3℃
  • 구름많음북강릉 15.0℃
  • 구름많음강릉 17.0℃
  • 구름많음동해 14.1℃
  • 구름많음서울 20.5℃
  • 구름많음인천 18.8℃
  • 구름많음수원 20.6℃
  • 구름많음영월 22.6℃
  • 맑음대전 23.4℃
  • 맑음대구 25.5℃
  • 맑음울산 17.5℃
  • 맑음광주 22.4℃
  • 맑음부산 18.5℃
  • 맑음고창 22.6℃
  • 맑음제주 21.3℃
  • 맑음성산 18.8℃
  • 맑음서귀포 19.5℃
  • 구름많음강화 17.5℃
  • 구름많음양평 22.8℃
  • 구름많음이천 22.8℃
  • 맑음보은 23.0℃
  • 맑음천안 22.4℃
  • 구름조금부여 21.4℃
  • 맑음금산 22.6℃
  • 맑음김해시 18.4℃
  • 맑음강진군 20.0℃
  • 맑음해남 19.8℃
  • 맑음고흥 18.4℃
  • 구름많음봉화 18.2℃
  • 맑음문경 19.9℃
  • 맑음구미 23.7℃
  • 맑음경주시 21.6℃
  • 맑음거창 22.3℃
  • 맑음거제 19.1℃
  • 맑음남해 19.1℃
기상청 제공

교계

양형주 목사의 청년사역 세미나, 장신대서 개최

두란노의 베스트셀러 ‘청년사역’의 저자 양형주 목사가 강의하는 ‘제1회 청년사역 세미나’가 오는 12월 16일 장로회신학대학교에서 열린다.
양형주 목사는 청년사역 분야의 베스트셀러인 ‘키워드로 풀어가는 청년사역’(홍성사) ‘청년리더사역 핵심파일’(홍성사)의 저자이다. 이번에 신간 ‘청년사역’(두란노)을 출간하고 그 내용을 바탕으로 한 ‘제1회 청년사역 세미나’를 개최한다.


양형주 목사는 대도시에서 중소도시까지, 대형 청년부에서 소규모 청년부까지 다양한 청년 사역을 두루 거치며 큰 부흥을 경험한 목회자이다. 또한 청년이 아무도 없는 교회에서 청년부를 개척한 경험이 있는 사역자이기도 하다. 그러한 다양한 청년사역 경험을 바탕으로 청년 공동체가 처한 각각의 상황과 경우에 가장 적절한 해결책을 세미나를 통해 제시한다.


이번 청년사역 세미나의 주안점은 전략과 영성의 균형이다. 한쪽으로 치우치기 쉬운 두 요소를 동시에 붙잡고 조화를 이루어내면서 건강한 청년사역을 세워가야 함을 구체적으로, 설득력 있게 제시한다. 청년 세대의 특징을 정확히 파악하고 해당 청년 부서의 SWOT (강점, 약점, 기회, 위협)와 생애주기(organizational lifecycle)를 분석해 사역의 방향성을 정하는 전략과 동시에 사역의 ‘내부 엔진’ 즉 위프 (WEEP–Worship–예배, Evangelism–전도, Education–양육, Prayer–기도)에 불이 붙어야 불신자가 회심하고 양육 받아 청년 리더로 섬기는 역동성을 갖추게 된다는 검증된 진리를 제시한다.


또한 양형주 목사는 현재 교회를 담임하고 있는 목회자로서 교회란 시스템 전체를 조망하며 청년 사역자들에게 원숙한 목회의 안목을 제시한다. 청년 사역이 흐름이 끊기지 않고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 인근 선교 단체와의 관계, 청년 사역자와 담임 목회자와의 관계, 청년 사역자와 부교역자 그리고 리더와의 관계를 어떻게 맺어야 하는지에 대해 다양한 각도에서 값진 조언을 제시할 예정이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을 선포하며 하나님의 지혜가 한국교회와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우리는 지금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어느 곳에, 누구를 통해 전파될지 알 수 없는 바이러스로 인해서 전 세계가 국경을 막고, 학교와 집회와 사업을 멈췄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바이러스 하나에도 두려워 떨며 무너지는 인간의 나약함을 보게 됩니다. 전염병은 기아와 전쟁과 함께 오만한 인류를 향한 거대한 시험입니다. 교회는 이러한 시험을 통과하면서 창조주 하나님을 향한 신앙을 다져 왔습니다. 이 시대 교회는 순전한 믿음을 기반으로 이웃과 함께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합니다. 한국교회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생명처럼 지켜온 예배 형태를 바꾸도록 요청받았습니다. 교회는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두 달여 동안 대부분의 선교활동과 집회를 멈췄습니다. 팬데믹 상황은 교회에게 감염을 두려워하는 이웃의 요구에 부응하면서, 참된 믿음의 길이 무엇인가 질문하게 했습니다. 여전히 집단 감염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황에서 ‘생활 속 방역’으로 학교의 문을 열고, 조금씩 사회를 열어가는 시점에 우리는 2020년 성령강림주일을 맞이합니다. 교회의 예배를 계속 축소할 수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