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31 (월)

  • 흐림속초 23.4℃
  • 흐림동두천 28.6℃
  • 흐림파주 28.8℃
  • 구름조금대관령 18.7℃
  • -춘천 28.2℃
  • 흐림북강릉 22.8℃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많음동해 22.8℃
  • 구름많음서울 29.2℃
  • 흐림인천 29.4℃
  • 흐림수원 29.9℃
  • 흐림영월 26.8℃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9.9℃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29.9℃
  • 구름많음성산 28.6℃
  • 구름조금서귀포 30.4℃
  • 흐림강화 28.7℃
  • 구름많음양평 29.2℃
  • 구름많음이천 29.8℃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천안 29.5℃
  • 구름많음부여 31.9℃
  • 구름많음금산 29.1℃
  • 구름많음김해시 29.6℃
  • 구름많음강진군 31.9℃
  • 구름많음해남 32.5℃
  • 구름많음고흥 29.4℃
  • 흐림봉화 24.3℃
  • 구름많음문경 25.8℃
  • 구름많음구미 26.9℃
  • 구름많음경주시 26.4℃
  • 흐림거창 28.1℃
  • 구름많음거제 28.1℃
  • 구름많음남해 28.4℃
기상청 제공

교계

사랑의교회 성탄절 맞아 ‘백조의 호수’ 공연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는 지난 12월 20일 교회 본당에서 성탄절을 맞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안 발레시어터의 ‘백조의 호수’ 내한공연을 진행했다.


오후 3시, 7시 두 번에 걸친 공연은 공연시작 1시간 전부터 6000석 자리가 가득 찼고,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에 마리우스 프티파의 안무로 러시아에서 초연된 4막으로 이루어진 공연이 올려졌다.
장일범 씨(KBS 클래식FM,  장일범의 가정음악 담당)의 해설로 진행된 ‘백조의 호수는 아름다운 음악과 어우러진 화려한 백조의 군무를 감상할 수 있었고 감동적인 무대에 화답하는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1990년 창설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 발레단은 러시아 황실 발레의 전통을 계승한 대표적인 발레단으로서 마린스키, 미하일로프스키와 더불어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대표하는 고전 발레단 가운데 하나로 손꼽힌다.


한편 사랑의교회는 2013년 12월 사랑의교회 예배당 입당 이후 교회 예배당을 영적 공공재로 사용하겠다는 대사회적 선포를 계속 실천하고 있다. 사랑의교회는 초기 건축 설계 과정부터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열린 공간으로 지역 주민들이 다양한 문화 활동을 하며 공공시설처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송우 부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