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속초 11.1℃
  • 맑음동두천 15.9℃
  • 맑음파주 14.4℃
  • 구름많음대관령 7.0℃
  • -춘천 15.1℃
  • 구름조금북강릉 10.6℃
  • 구름조금강릉 11.4℃
  • 구름조금동해 10.0℃
  • 맑음서울 13.9℃
  • 구름조금인천 12.4℃
  • 맑음수원 12.7℃
  • 맑음영월 14.4℃
  • 맑음대전 15.5℃
  • 맑음대구 16.5℃
  • 맑음울산 15.9℃
  • 맑음광주 15.4℃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2.2℃
  • 맑음제주 14.8℃
  • 맑음성산 16.8℃
  • 맑음서귀포 17.2℃
  • 맑음강화 13.0℃
  • 맑음양평 15.3℃
  • 맑음이천 15.7℃
  • 맑음보은 14.3℃
  • 맑음천안 13.4℃
  • 맑음부여 15.6℃
  • 맑음금산 14.3℃
  • 맑음김해시 17.1℃
  • 맑음강진군 16.6℃
  • 맑음해남 14.3℃
  • 맑음고흥 15.3℃
  • 맑음봉화 13.6℃
  • 맑음문경 14.6℃
  • 맑음구미 15.7℃
  • 맑음경주시 16.3℃
  • 맑음거창 15.8℃
  • 맑음거제 16.9℃
  • 맑음남해 17.5℃
기상청 제공

1 달러교회

백동편지-41

김태용 목사
백동교회

미국에 있는 동안 같은 지방회에 속한 한 교회의 이야기다.
한인 침례교회로 바로 옆에 규모가 큰 미국인 침례교회의 4분의 1 정도도 안 되는 교회가 있었다. 담도 없이 잔디밭으로 연결된 두 교회가 예배를 드린 어느 주일 오후에 미국인 교회 몇 분들이 한인교회를 찾아오셨다.


그리고 한인교회 건물을 둘러본 후 목회자를 만나 이야기를 한 것은 “한인교회를 보니 어린아이들과 성도들이 많이 늘어나는 것 같이 보인다. 하지만 우리 교회는 노인들만 있고 점점 교인들이 줄고 있어서 큰 건물이 필요 없고 운영할 수가 없다. 그러므로 한인교회 건물과 우리 미국인 교회 건물을 서로 바꾸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그 말을 들은 한인교회 사람들이 이해할 수 없어서 “큰 건물을 사용하면 좋겠지만 우리는 돈이 없다”며 아직 재정적 부담이 커서 할 수 없다고 거부를 했다. 그러나 미국 교회에서 오신 분들은 그런 것은 아니라며 그냥 교회 건물을 바꾸자는 것이라고 재차 이야기했다. 그래도 이해를 못하는 한인교인들을 보며 한 주 동안 생각하고 다음 주에 이야기를 하자고 돌아갔다.


한국 사람으로서 생각할 때 당연히 재정적인 것을 고려할 때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다. 다음 주에 다시 찾아온 미국인 교회 사람들은 “생각해 보았느냐?”고 물었고 한인교회 사람들은 “우리도 큰 건물을 사용하면 좋지만 아직 그럴만한 재정이 없다”며 똑같은 답변을 했다. 미국인 교인들은 한인들이 이해를 못하는 것 같다며 사무실에 가서 계약서를 쓰자고 했고 계약서에는 “판매 금 1 달러”이라고 적고 서명을 하라고 하는 것이다. 한인교회 사람들은 어리둥절해하며 몇 번이고 서류를 보고 맞느냐고 확인까지 했다.


그렇게 해서 계약서를 서로 나눴지만 그래도 한인교인들은 이해할 수가 없었다. 다음 주일 아침에 한인교회 사람들은 전에 예배 드리던 곳에 모이기 시작했고 잠시 후 미국인 교회 사람들이 한인교회로 사용하던 곳으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한인 교회 사람들은 막상 계약서는 받았지만 설마 하는 마음에 큰 교회 건물로 가지 못한 것이다.


미국인 교회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하는 한인 교회 사람들을 어서 가라고 쫓듯이 밀어냈다. 그렇게 해서 정작 미국 내에서는 별 큰 이슈가 아닌 듯한 “1 달러 교회”사건은 한인들에게 알려지게 됐다. 그것은 한국 사람들에게 아니 한국 그리스도인들에게 조차도 이해가 안 되는 말이기 때문이다.


어떻게 지은 건물인데 얼마나 어렵게 세운 예배당인데 나아가 내가 헌금을 내서 세운 건물인데  얼마나 투자했는데 등 생각하면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 일이다. 그러나 모든 것이 주인(主)의 것이라고 시인하고, 이 땅에 사는 동안 잠시 사용하다 훌훌 털고 가야 하는 것이라는 믿음이라면 가능하다.


코로나19로 많은 교회들이 예배당에서 예배를 드릴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이 생겼다. 얼마 전 모 언론에 “영상예배 드리던 날 교역자도 울고 성도들도 울었다”라는 기사가 실렸다. 눈이나 비 그리고 바람이 조금 심하게 불면 방송에서 예배 없다고 알리는 문화의 사람들이라면 어떻게 생각했을까?


건물이나 눈에 보이는 것이 믿음과 예배의 척도가 된 듯한 한국 교회 사람들에게 “1 달러”이라고 계약서를 써 준 미국인 교회 사람들이 이해가 되지 않는 것처럼 말이다. 주님, 고통 하는 부르짖음을 들으시고 어느 곳에서든 하나님께서 받으시는 예배로 성공하는 그리스도인이 되게 하소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위기를 지혜로 극복하는 부활절 이 기쁨과 승리의 감격을 아직도 사망의 두려움에 매여 질병과 싸우고 있는 전 세계를 향해 함께 외칩시다. 예수님 부활하셨습니다! 죄와 사망의 권세를 이기고 부활하신 우리 주 예수님의 승리를 선포합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하나님의 사랑이 이겼음을 선포한 것이고, 예수님의 부활은 더 이상 죄가 우리를 주장하지 못하고 죽음이 우리를 이기지 못함을 선포한 것입니다. 예수님이 부활하셨기 때문에 우리는 어떤 상황 가운데서라도 승리를 노래할 수 있게 되었고, 예수님이 부활하셨기 때문에 우리가 절망할 이유는 사라졌습니다. 예수님께서 죽음을 이기셨기 때문에 우리는 두려워할 것이 없습니다. 예수님의 부활이 나의 부활입니다. 예수님의 승리가 우리의 승리입니다. 예수님의 생명이 내 생명입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의 풍성한 생명이 우리 교단에 속한 모든 교회와 성도들 가운데 충만하기를 축원합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침례교 가족 여러분! 지난 몇 개월 동안 이 땅에 창궐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우리 모두는 인간의 무기력함과 육체의 생명이 얼마나 연약하고 무력한 것인지를 경험했습니다. 모두가 최선을 다하지만, 병을 치료하는 의료진도, 방역을 책임진 정부도 이 땅 그 어느 곳에도 안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