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31 (일)

  • 흐림속초 25.6℃
  • 흐림동두천 24.8℃
  • 흐림파주 25.5℃
  • 흐림대관령 22.8℃
  • 흐림춘천 26.8℃
  • 북강릉 24.7℃
  • 흐림강릉 26.7℃
  • 흐림동해 26.0℃
  • 서울 26.8℃
  • 인천 26.3℃
  • 수원 27.4℃
  • 흐림영월 25.4℃
  • 대전 26.4℃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7.2℃
  • 흐림광주 27.6℃
  • 흐림부산 27.0℃
  • 흐림고창 28.5℃
  • 제주 29.1℃
  • 흐림성산 26.5℃
  • 흐림서귀포 27.2℃
  • 흐림강화 25.4℃
  • 흐림양평 26.6℃
  • 흐림이천 26.9℃
  • 흐림보은 26.0℃
  • 흐림천안 26.6℃
  • 흐림부여 27.1℃
  • 흐림금산 25.9℃
  • 흐림김해시 28.1℃
  • 흐림강진군 26.9℃
  • 흐림해남 26.6℃
  • 흐림고흥 25.7℃
  • 흐림봉화 24.8℃
  • 흐림문경 24.8℃
  • 흐림구미 26.8℃
  • 흐림경주시 29.5℃
  • 흐림거창 24.4℃
  • 흐림거제 27.1℃
  • 흐림남해 26.1℃
기상청 제공

“준비성”

장희국 목사의 복음 이야기-23

장희국 목사
문화교회

어느 충청도 산골마을 아래와 윗동네에 젊은 나무꾼과 나이든 나무꾼이 살고 있었습니다. 이들은 유명한 대장장이가 만든 도끼를 각각 하나씩 사서 젊은 나무꾼과 나이든 나무꾼이 같은 장소에서 시합이라도 하듯 나무를 베기 시작했습니다.


젊은 나무꾼은 그 젊음의 힘을 자랑하듯 쉼 없이 열정적으로 나무를 패듯이 베었고, 나이든 나무꾼은 짬짬이 쉬어가며 나무를 베었습니다. 날이 어둑어둑해질 무렵 일을 마치고 서로가 해놓은 나무를 보던 젊은 나무꾼은 쉬지 않고 벤 자신의 나무가 훨씬 많을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고 적어서 놀랐습니다. 그 모습을 본 나이든 나무꾼이 그 이유를 말해 줍니다.


“자네는 오늘 하루 쉴 새 없이 도끼질을 했지만, 나는 잠시 짬을 내어 쉬면서 무뎌진 도끼날을 다시 세우며, 나무를 베었기 때문이라네”


성경에 신랑을 맞으러 나간 슬기로운 다섯 처녀와 미련한 다섯 처녀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열처녀 모두 등과 기름을 가졌지만 언제 올지 모르는 신랑을 기다리자니 불을 밝히는 기름을 넉넉히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신랑이 오기도 전에 기름이 다 타서 등불이 꺼질 것입니다.


이때 슬기로운 처녀들은 다른 그릇에 충분하게 여분의 기름을 채워왔지만 미련한 처녀들은 등에 들어 있는 기름이 전부였습니다. 결국 기름을 넉넉하게 준비하지 못한 미련한 처녀들이 기름을 사러 간 사이에 신랑이 오고, 혼인 잔칫집의 문은 닫히고 맙니다. 슬기롭게 미리 기름을 준비한 처녀들과, 지혜롭게 도끼를 틈틈이 날을 세운 나무꾼은 좋은 결과를 맺습니다.


이 세상을 사는 우리들도 사람과 사람 사이의 약속도 잘 지키며 자신이 한 얘기에 책임을 지며 평상시에 어떤 문제가 닥쳐와도 해결할 수 있도록 미리미리 준비해 세상에서도 승리하고 하나님께도 충성을 다하며 하나님을 기쁘게 해드려서 천국의 소망이 이루어지는 좋은 결실을 맺기를 기원합니다.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는 너희의 지극히 거룩한 믿음으로 믿음 위에 자신을 세우며 성령으로 기도하며 하나님의 사랑 안에서 자신을 지키며 영생에 이르도록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긍휼을 기다리라”(유다서 20~21절).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하십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총회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7월 20일 경북 울진 산돌교회(이학규 목사)에서 동해안 산불피해지역 격려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1부 예배는 총회 사회부장 안경수 목사(아름다운)의 사회로 고숙환 목사(죽변)가 기도하고 고명진 총회장이 말씀을 전했다. 고명진 총회장은 설교를 통해, “우리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실제로 그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지는 우리의 심령이 변화되고 성령의 충만함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불가능한 일”이라며 “그리스도의 사랑이 진정으로 전해지고 나눠지도록 하기 위해서는 바로 고통받는 이웃을 돌보고 함께 마음을 품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지금 우리가 동해안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웃을 생각하고 교회를 생각하는 마음에서 시작되며 작은 마음들이 모여 그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해 나가야 할 때”라고 위로하고 격려했다. 총회 총무 김일엽 목사는 “뜻하지 않은 재난으로 고통을 당한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을 방문할 때마다 하루 속히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이곳에 실천되기를 소망하며 총회 차원에서 피해지역 복구와 재건을 위해 힘을 모으게 됐다”면서 “이를 위해 많은 교회들이 함께 기도로 동역하고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