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속초 3.7℃
  • 맑음동두천 0.5℃
  • 맑음파주 0.3℃
  • 맑음대관령 -2.2℃
  • -춘천 0.9℃
  • 맑음북강릉 5.3℃
  • 맑음강릉 5.2℃
  • 구름많음동해 8.7℃
  • 맑음서울 4.9℃
  • 맑음인천 5.7℃
  • 구름조금수원 2.3℃
  • 맑음영월 0.7℃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9.1℃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2.0℃
  • 맑음제주 8.8℃
  • 맑음성산 9.1℃
  • 맑음서귀포 11.6℃
  • 맑음강화 1.6℃
  • 맑음양평 1.5℃
  • 맑음이천 1.7℃
  • 맑음보은 -1.0℃
  • 구름조금천안 0.1℃
  • 맑음부여 1.7℃
  • 맑음금산 -0.8℃
  • 맑음김해시 7.4℃
  • 맑음강진군 2.4℃
  • 맑음해남 -1.1℃
  • 맑음고흥 1.4℃
  • 맑음봉화 -0.2℃
  • 맑음문경 2.1℃
  • 맑음구미 3.8℃
  • 구름조금경주시 4.4℃
  • 맑음거창 1.1℃
  • 맑음거제 6.8℃
  • 맑음남해 7.5℃
기상청 제공

교계

월드비전, 기후변화 보고서 이행 촉구

URL복사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은 보고서를 통해 이번 COP26 협상이 실패할 경우, 기후변화로 수백만 명의 아동들이 극심한 기근에 시달리게 될것임을 경고했다.

 

월드비전은 지난 11월 8일 발간한 ‘기후변화와 기근, 그리고 아동들의 미래’ 보고서를 통해 기후 변화와 기아 문제의 연관성을 분석하고, 영양실조가 장기적으로 아동과 주민들의 삶을 어떻게 위협하고 있는지 밝혔다.

 

온실가스의 대부분은 선진국이 배출하고 있지만, 기후변화로 인한 극단적인 기후 재난은 저개발국가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월드비전은 COP26의 주요 결과와 이행이 중요함을 강조하고, 전 세계 지도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실행을 촉구하고 있다.

 

월드비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약 9억 2800만명이 극심한 식량 불안을 경험했고, 전 세계 아동 26%가 영양실조를 경험했다. 또한 5세 미만 아동 사망 원인의 45%가 영양실조와 관련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기후변화는 식량 접근에 직접적인 위협을 가하며, 특히 저소득 국가일수록 기근과 기아에 취약한 것으로 파악됐다. 더불어 극단적 기상이변 현상이 증가함에 따라 2005년 이후 이뤄온 발전의 성과들이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으며, 10년 만에 식량 불안이 최고조에 이르렀다고 경고했다.

 

국제월드비전 대외협력 및 식량 안보 총괄 셰리 아노트는 “분쟁, 코로나19, 기후 변화가 복잡하게 얽혀 전 세계에 극심한 기근을 야기하고 빈곤에서 벗어나기 위한 각 가정의 노력을 무력화시키고 있다”며 “현재 43개국의 4100만명이 기근의 위협에 직면하게 됐다. COP26에 참가하는 각국 정상들이 이번이 전 세계 가장 취약한 아이들의 생명을 지킬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절박함으로 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