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구름조금속초 -2.5℃
  • 구름조금동두천 -10.6℃
  • 맑음파주 -9.7℃
  • 구름조금대관령 -8.1℃
  • -춘천 -9.9℃
  • 맑음북강릉 -1.6℃
  • 구름많음강릉 -1.2℃
  • 구름많음동해 -0.4℃
  • 맑음서울 -6.0℃
  • 연무인천 -6.9℃
  • 연무수원 -5.5℃
  • 맑음영월 -6.3℃
  • 박무대전 -5.5℃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1.5℃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2.2℃
  • 구름조금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3.0℃
  • 맑음성산 2.4℃
  • 구름많음서귀포 4.7℃
  • 구름조금강화 -6.2℃
  • 맑음양평 -9.1℃
  • 맑음이천 -7.8℃
  • 맑음보은 -7.9℃
  • 맑음천안 -7.2℃
  • 맑음부여 -5.3℃
  • 맑음금산 -6.7℃
  • 맑음김해시 -2.0℃
  • 맑음강진군 -1.9℃
  • 맑음해남 -3.0℃
  • 구름조금고흥 -1.8℃
  • 맑음봉화 -6.4℃
  • 맑음문경 -3.0℃
  • 맑음구미 -2.0℃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창 -3.4℃
  • 구름조금거제 -0.2℃
  • 맑음남해 -0.6℃
기상청 제공

교계

김장환 목사, 한미동맹의 밤 감사패 받아

URL복사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사진 오른쪽 두 번째)가 한미동맹에 헌신하고 기여한 공로로 감사패를 받았다.

 

한미동맹재단과 주한미군전우회는 국방부와 함께 지난 12월 1일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한미동맹의 밤’을 개최하고 김장환 목사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주최 측은 “김장환 목사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공고한 한미동맹을 위한 헌신과 기여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특별히 워싱턴D.C.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 '추모의 벽' 건립을 위해 4억3000여만 원을 모금해 지난 8월 전액을 기탁한 것으로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감사패를 받은 김장환 목사는 “한미동맹이 그 어느때보다 중요한 지상과제라고 생각하며 이를 위해 애써주신 모든 분들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장환 목사는 6.25 한국전쟁 시절, ‘미군 부대 하우스보이’로 일하다 미군 칼 파워스 상사의 도움으로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그리고 침례교 목사가 되어 귀국한 후 교회 사역뿐 아니라 미국을 비롯한 여러 국가들과의 우호 친선 강화를 위해 일생동안 헌신해왔다.

 

1973년 여의도 광장에서 열린 100만 관중과 함께한 빌리 그레이엄 전도대회의 통역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이후 2000년에는 침례교세계연맹(BWA) 총회장으로 세계적인 종교지도자로 활동하면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며 널리 알리는 민간외교에 크게 기여해왔다.

 

‘추모의 벽’ 모금 외에도 김장환 목사는 어려운 나라 돕기에 앞장 서왔다. 지난 2005년 카트리나 피해지역인 뉴올리언즈를 도왔고, 지난 2011년 일본 쓰나미 피해지역인 후쿠시마 돕기 외에도 열악한 동남아시아 국가들을 도왔다.

 

또한 지난 2013년에는 중동 요르단 북부에 있는 시리아 난민촌에 컨테이너 주택을 400채와 구호물품을 공급해줬으며 지난 8월 29일에는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에게 10여 톤에 해당하는 1억5000여만 원의 구호물품을 긴급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김부겸 국무총리를 비롯해 서욱 국방부 장관,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 등 한미 주요 국방 및 외교 관련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송우 부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홍석훈 목사, 침례교대전지역연합회 34대 회장 취임 침례교대전지역연합회는 지난 1월 17일 신탄진교회(홍석훈 목사)에서 32차 정기총회 및 회장 이취임예배를 드렸다. 1부 회무는 33대 회장 김시중 목사의 사회로 회원점명, 개회선언, 회순통과, 회의록 서기 선정, 총무보고, 감사보고, 재무보고, 규약 수개정, 임원선임 및 신구임 원교체, 신안건 토의, 회의록채택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침례교대전지역연합회는 홍석훈 목사(신탄진)를 회장으로, 제1부회장에 구재석 목사(새둔산), 제2부회장 박주현 목사(낮은자)를 신임원으로 선임했다. 총무는 노승경 목사(새대전)를 연임했다. 규약수개정은 총무를 사무총장으로 이름을 바꾸는 안건이 통과됐다. 이어 모든 회무를 끝내고 곧바로 이취임예배를 시작했다. 사무총장 노승경 목사(꿈이자라는)의 사회로 진행한 이취임예배는 다함께 183장을 부른 후 연합회 증경회장 가순권 목사(도마동)가 기도를, 연합회 직전회장 김시중 목사(예수사랑)가 “가데스 바네아”(민 14:1~10)란 주제로 말씀을 선포했다. 김 목사는 “지금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2년이 지나고 있다. 다들 아이를 낳지 않아 주일학교가 어렵다고 하고 코로나 때문에 교회가 어렵다고 한다. 그런데 우리는 이것을 어떤 마음으로, 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