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속초 29.4℃
  • 흐림동두천 23.7℃
  • 흐림파주 24.2℃
  • 흐림대관령 23.6℃
  • 흐림춘천 25.1℃
  • 흐림북강릉 28.7℃
  • 흐림강릉 31.0℃
  • 흐림동해 24.7℃
  • 서울 24.8℃
  • 인천 24.1℃
  • 수원 24.5℃
  • 흐림영월 27.2℃
  • 흐림대전 28.1℃
  • 흐림대구 28.4℃
  • 흐림울산 26.0℃
  • 흐림광주 26.3℃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28.5℃
  • 구름많음성산 24.6℃
  • 박무서귀포 25.0℃
  • 흐림강화 24.1℃
  • 흐림양평 24.7℃
  • 흐림이천 26.4℃
  • 흐림보은 27.3℃
  • 흐림천안 25.2℃
  • 흐림부여 26.3℃
  • 흐림금산 27.4℃
  • 흐림김해시 24.7℃
  • 흐림강진군 25.9℃
  • 흐림해남 26.5℃
  • 흐림고흥 24.4℃
  • 흐림봉화 24.8℃
  • 흐림문경 23.7℃
  • 흐림구미 27.0℃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창 25.1℃
  • 흐림거제 24.4℃
  • 흐림남해 25.0℃
기상청 제공

교계

존 로스 한글 성경 번역 140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

 

대한성서공회는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와 함께 지난 4월 26일 새문안교회에서 존 로스의 최초 우리말 단편 성서 ‘예수셩교 누가복음젼셔’와 ‘예수셩교 요안ᄂᆡ복음젼셔’ 발간 140년을 맞이해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학술 심포지엄은 “존 로스의 한글 성경 번역이 한국 교회와 사회문화에 끼친 영향과 과제”라는 주제로 진행했다. 대한성서공회 호재민 총무의 사회, 새문안교회 이상학 목사의 개회기도로 시작했고, 개회사는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윤경로 이사장이, 환영사는 대한성서공회 권의현 사장이 맡아 순서를 진행했다. 한글학회 권재일 회장의 축사에 이어 본격적인 학술 발표가 진행했다.


UCLA 옥성득 교수는 “존 로스와 한국 개신교–로스의 첫 한글 복음서 출판 140주년에 부쳐–”란 제목으로 기조발표를 했다. 옥 교수는 존 로스의 선교 사역을 한국 교회와 관련해 조망하면서, 만주 선교와 한국 선교를 개척한 열정적인 목회자로서, 선교 방법론, 타종교 신학, 한국어, 한국사, 중국사 등과 관련된 책을 쓴 학자 선교사로서, 10년 만에 첫 한글 신약전서를 완역 발행한 성서 번역 선교사로, 또 성서 주석 선교사로서 존 로스의 모습을 집중 조명했다. 


제1주제는 전주대학교 유경민 교수가 “역대 한국어 성경 번역문 대비를 통한 로스 번역의 언어·문화적 특징 연구”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유 교수는 ‘예수셩교누가복음젼셔’(1882년)부터 ‘예수셩교젼셔’(1887년), 그 후 개정판들이 가진 언어문화적 특징을 논하고, 마가복음을 중심으로 로스의 한글 성경과 국한 혼용문 성경을 비교했다. 이어 서울대학교 민현식 명예교수의 논찬이 있었다.


제2주제는 남서울대학교 박형신 교수가 “로스역 한글 성경의 보급과 현재 소장본에 대한 연구”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박 교수는 로스역 한글 성경의 보급인, 보급 체계, 보급량, 보급 지역 등에 대해 논하고, 현재 로스역 한글 성경 판본들의 국내외 소장 현황을 다뤘다. 이어 한동대학교 류대영 교수의 논찬이 있었다. 


제3주제는 대한성서공회 이두희 부총무가 “로스의 ‘예수셩교누가복음젼셔’(1882년)가 한글 성경 번역에 끼친 영향과 앞으로의 과제–누가복음 20~24장으로 중심으로–”란 제목으로 발표했다. 이 부총무는 로스역이 최신 그리스어 원문을 바탕으로 다수의 영어, 중국어 역본들을 참조하면서도 독자들의 언어 관습과 문화적 배경을 고려한 아름다운 한국어 번역을 지향했음을 밝히고, 이것이 이후의 한국어 성경 번역에 중요한 초석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감리교신학대학교 이환진 교수가 논찬을 했다.


발표와 논찬이 모두 끝난 후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한규무 소장이 좌장을 맡아 종합토론을 진행했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 중에는 11권의 초기 한글 성서 원본 전시가 있었다. 대한성서공회가 소장하고 있는 최초의 한글 성서인 ‘예수셩교누가복음젼셔’(1882년) 원본을 비롯해 ‘예수셩교요안복음젼셔’(1883년), ‘예수셩교셩셔말코복음’(1884년), ‘예수셩교셩셔요안복음이비쇼셔신’(1885년) 원본들이 공개됐고, 이수정의 ‘신약마가젼복음셔언ᄒᆡ’(1885년), 최초의 한글 신약성서 ‘예수셩교젼셔’(1887년), 최초의 한글 구약성서인 ‘구약젼셔’(1911년), 최초의 한글 완역 성경인 ‘셩경젼셔’(1911년) 원본도 전시했다. 이 중에서 1882년 누가복음과 1885년의 이수정의 마가복음, 1911년의 ‘구약젼셔’ 2권은 2016년 12월 15일에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또한 소위 “낙서본”이라고 알려져 있는 1884년판 ‘예수셩교셩셔맛ᄃᆡ복음’(심한보 소장본)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범영수 차장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미주한인 41차 총회 미남침례회 한인교회 총회(총회장 김경도 목사, 미주총회)는 지난 6월 13~15일 미국 LA 남가주새누리교회에서 1000여 명의 가까운 대의원과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41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 미주총회는 집회(강남중앙침례교회 최병락 목사, 밴스 피트만 센드 네트워크 총재, 제프 로그 게이트웨이신학교 총장)와 선택강의 세미나, 선교축제, 청소년 축제 등을 열며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 개회예배에서 우리교단 총회장 고명진 목사(수원중앙, 사진)는 축사를 통해, “미주총회의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한인침례교회의 헌신적인 협력과 노력으로 부흥하고 성장해 옴에 기쁨으로 하나님께 영광돌린다”면서 “한국 침례교회도 100만 뱁티스트 운동을 전개하며 영혼 구원의 사명을 감당하고 있기에 미국교회도 코로나 팬데믹 이후 위기의 침례교회가 다시 회복되며 전도의 열매가 맺어지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미주총회는 교단 성장과 부흥을 위한 비전2027을 인준했으며 미주침례신문을 협력기관으로 인준하는 등 주요 안건등을 처리했다. 신임 총회장에는 이행보 목사(내쉬빌연합)가 선출됐으며 제1부총회장에는 조낙현 목사(타이드워러한인)가 선출됐다. 사진제공=미주침례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