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침례신학대학교 총장 이취임감사예배 개최

피영민 총장 “하나님이 베푸실 제3의 도약 기대”

 

한국침례신학대학교(법인이사장 김병철 목사, 피영민 총장, 한국침신대)는 지난 3월 23일 교단기념대강당에서 총장 이취임감사예배를 드렸다.

 

법인국장 이재문 목사의 사회로 진행한 이번 이취임감사예배는 학교법인이사 최병락 목사(강남중앙)가 기도를 한 후 직전총장직무대행 김광수 박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어 피영민 신임총장에게 교기를 전달한 후 정의 총학생회장이 사무엘상 16장 13~14절을 봉독했다.

 

“살리는 리더”란 주제로 말씀을 전한 전 총회장 안희묵 목사(멀티꿈의 대표)는 “우리는 지금 생존을 위한 골든타임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하며 “침신 공동체 모두가 죽이는 사람이 아닌 살리는 리더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목사는 “목사의 직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역할이 중요하다. 자신의 역할에 충실하고 집중하면 하나님께서 우리를 통해 더 많은 일을 하신다. 부디 총장의 직, 교수의 직에 연연하지 말고 하나님께서 나를 왜 이 자리에 있게 하셨고 왜 이 역할을 맡기셨는지 그 뜻을 분별해 충성을 다한다면 살리는 리더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권면했다.

 

설교 후 교무연구지원처장 김사라형선 박사가 피영민 총장의 약력을 소개한 후 피영민 총장이 단상에 올라 취임사를 밝혔다. 피 총장은 “지난 70년간 우리 한국 침신대의 역사는 오로지 하나님의 은혜의 역사”라고 정의를 내리며 “작금의 시대가 각가지 난관과 어려움을 주고 있어도 우리는 전능하신 하나님이 베풀어주실 은혜의 새로운 제3의 도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피 총장은 캠퍼스 확장과 다변화, 교단과 학교의 연합, 학교 구성원들의 상호 존경과 단합, 한국 침신대의 교육이념인 진리·중생·자유에 입각한 목회자 양성 및 평신도 지도자 배출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법인이사장 김병철 목사(온양)가 권면의 말씀을, 총회장 김인환 목사(함께하는)와 직전총장직무대행 김광수 박사가 격려사를 했다.

김병철 목사는 “피영민 총장이 우리 침신 공동체와 교단, 그리고 교회 전체에 새로운 기독교의 역사를 만들어가는 위대한 총장이 되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다른 일정 때문에 영상으로 격려사를 대신한 김인환 총회장은 “가장 힘들고 엄중한 시기에 하나님께서 피영민 총장을 지명해 세우신 줄 믿는다”며 “피영민 총장을 통해 한국침례신학대학교가 다시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광수 박사는 피영민 총장에게 기도하는 총장, 소통하는 총장이 될 것을 요청하며 “피영민 총장과 모든 학생, 모든 동문 목사들이 협력해 하나님께서 마음껏 쓰시는 일꾼들을 길러내는 역사가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교회총연합회 이영훈 회장과 대전광역시 이장우 시장, 연세중앙교회 윤석전 목사,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경남정보대학교 김대식 총장, 사우스이스턴침례신학대학교 대니얼 애킨 총장이 영상으로 피영민 총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기관장협의회 회장 이선하 목사가 축하패를 전달한 후 피영민 총장이 광고를 했으며 다함께 교가를 제창한 후 전총회장 이봉수 목사, 전총회장 지덕 목사, 전총회장 안희묵 목사, 강풍일 목사(뉴라이프 원로), 김기덕 목사(새인천), 문병률 목사(새로운), 오영택 목사(하늘비전)가 피영민 총장에게 안수기도를 했다.

끝으로 지덕 목사의 축도로 모든 순서를 마무리했다.

 

 

한편 피영민 총장은 서울 중동고, 고려대 법과대 행정학, 고려대 법학대학원에서 법학을 전공했으며 한국침례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M. Div.), 미국 뉴올리언스침례신학교에서 역사신학 전공으로 신학박사학위(Th. D.)를 취득했다. 미국 뉴올리언스 베톤루지한인교회를 담임했으며 한국침례신학대학교 역사신학 교수로 활동하다가 지난 2002년 8월 18일 강남중앙침례교회 제2대 담임목사로 취임했다. 목회 사역 16년 동안 교회 부흥과 선교, 인재 양성을 위해 열정을 다해 헌신해 왔으며 한국기독교화해중재원 이사장으로 교회의 분쟁과 갈등을 조정하는 역할을 감당해왔다.

대전=범영수 부장



배너

총회

더보기
평창총회, 대사회적 교회 책임 관련 결의문 채택
113차 총회는 대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현안에 대해 교단 차원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지난 9월 20일 속회된 회무에서 ‘포괄적 차별금지, 양성평등으로 포장된 동성애 및 동성혼 합법화 반대를 위한 결의문’ ‘저출산 극복 및 낙태/자살 방지를 위한 생명운동 진흥을 위한 결의문’ ‘기후위기 극복과 창조세계 회복을 위한 결의문’ ‘종교의 자유와 자율성을 훼손하는 사립학교법 재개정 촉구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교회가 세상을 향해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는 의지를 담아 이와 같이 결의문을 채택하고 대사회적인 목소리에 힘을 실어야 할 때”라며 “각 교회들도 결의문을 바탕으로 교회와 성도들이 함께 지켜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외 ‘근속 15년 복권의 건’(경기지방회)와 ‘하늘영광교회 김동원 목사 제명의 건’(윤리위원회 인천중앙지방), ‘감사위원회 폐지의 건’(임원회), ‘교단 내외 단체들과 MOU 체결의 건’(임원회), ‘교단 장애일주일 지정의 건’(임원회), ‘지방회 탈퇴 조건 20개 미만 한시적 유예의 건’(임원회), ‘총회 규약에 명시된 규정이 없는 상황에서 반복되는 사고를 예방하고 회원교회 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