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주안대학원대 2023경인 치유농업포럼 개최

 

주안대학원대학교(총장 유근재)는 지난 7월 22일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대학원대학교에서 2023 경인 치유농업포럼을 개최했다.


주안대학원대학교는 한국선교신학회와 농어촌벤처포럼, (사)농어촌산업유통진흥원이 후원해 교회와 치유농업을 접목한 새로운 선교적 플랫폼을 구축의 일환으로 이번 포럼을 준비했다.


주제발표는 치유농업경영연구원 이언주 대표가 “치유농업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한국농업기술진흥원 김병집 연구원이 “치유농업사의 역할과 제도”에 대해 발표했다.


이언주 대표는 치유농업의 개념에 대해 먼저 설명했다. 이 대표는 “치유농업은 농업·농촌의 다원적 기능을 바탕으로 다양한 농업활동을 통해 건강의 유지·회복·증진을 목적으로 이용하는 일련의 과정으로 대상자의 신체·인지·심리·사회적 건강을 회복하고 증진하기 위해 치유농업시설 등을 이용해 교육하거나 설계한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수행하는 것을 의미한다”며 국내 치유농업에 다양한 사례들을 소개했다. 


이어 김병집 연구원은 치유농업사 자격제도와 치유농업 자격 취득 절차와 시험, 활동분야에 대해 관련 내용을 소개했다. 치유농업사는 농업진흥청에 의해 신설된 국가전문 자격으로 농업·보건·심리·상담을 포괄하고 치유농업 프로그램의 개발 및 실행 등 전문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자를 말한다.


종합토론은 “인천광역시 치유농업의 미래”란 주제로, 호서대학교 벤처대학원장 허철무 교수가 좌장으로 농협교육원 고은주 교수와 치유농업전문가 김옥자 박사, (사)농어촌산업유통진흥원 변은희 부회장, 정신건강의학병원 황원준 원장, 세계가나안운동 국제본부 김현철 부총재가 토론자로 나서 치유농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유근재 총장은 “선교적 사명을 감당하고 있는 주안대학원대학교가 선교 플랫폼을 고민하고 논의하는 와중에 선교지에 창조적 경제 모델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어 치유농업사 과정을 소개받게 됐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치유농업에 대한 한국교회의 선교적 마인드의 기틀이 세워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송우 국장



배너

총회

더보기
위기관리위 113-1차 회의
우리교단(총회장 이종성 목사) 위기관리위원회(위원장 가순권 목사)는 지난 11월 3일 총회 회의실에서 113-1차 회의를 진행했다. 위기관리위는 이종성 총회장이 경건회에서 말씀을 전하고 회의는 신임 위원장과 서기를 선출하고 총회에서 파송한 신임위원을 받았으며 1년 주요 사업을 함께 논의했다. 이날 이종성 총회장은 안완수 목사(흥해)와 남기원 목사(의당)에게 신임 위기관리위원회 위원 임명장을 수여하고 격려했다. 이와 함께 신임 위기관리위원장으로 이재혁 목사(예수인), 서기에 구자춘 목사(신광)를 각각 선출했다. 가순권 목사는 “지난 회기 대형 폭우 피해 등으로 여러 교회들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 속에서 총회와 위기관리위가 작은 위로와 격려의 마음을 전하며 뿌듯함을 느꼈다”며 “차기 위원회도 위원장을 중심으로 기도하는 마음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교회와 목회자에게 힘이 되는 위원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신임 이재혁 위원장은 “107차 총회에서 시작된 위기관리위가 그동안 천재지변을 당한 교회들에게 힘을 주고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도 교회들의 형편을 돌아본 것을 기억하며 앞으로 위기관리위 사역이 보다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총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