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9 (목)

  • 흐림속초 16.8℃
  • 흐림동두천 19.9℃
  • 구름많음파주 21.5℃
  • 흐림대관령 14.1℃
  • -춘천 20.6℃
  • 천둥번개북강릉 15.9℃
  • 흐림강릉 20.4℃
  • 흐림동해 17.7℃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조금인천 23.8℃
  • 구름조금수원 25.3℃
  • 흐림영월 19.5℃
  • 구름많음대전 27.4℃
  • 흐림대구 26.6℃
  • 구름많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3.9℃
  • 구름조금제주 22.7℃
  • 구름많음성산 21.9℃
  • 구름많음서귀포 22.3℃
  • 구름많음강화 23.1℃
  • 흐림양평 22.7℃
  • 흐림이천 24.4℃
  • 흐림보은 24.8℃
  • 흐림천안 24.3℃
  • 구름많음부여 25.6℃
  • 구름많음금산 23.4℃
  • 구름많음김해시 22.5℃
  • 구름조금강진군 25.2℃
  • 구름조금해남 24.0℃
  • 구름조금고흥 23.5℃
  • 흐림봉화 23.0℃
  • 구름많음문경 24.1℃
  • 구름많음구미 25.3℃
  • 구름많음경주시 24.9℃
  • 구름많음거창 24.5℃
  • 구름많음거제 23.3℃
  • 구름조금남해 23.8℃
기상청 제공

건강.과학

유승원의 건강칼럼 - 이명

URL복사

이명증상이 있는 환자들을 진찰하다 보면 어느 날 갑자기 이명증상이 나타났다고 하지만 정확히 말하면 어려 가지 질병이 합병된 때가 많고 원기와 정력이 떨어져 있을 때 많이 나타난다.
이명은 산업사회의 발달과, 소음의 증가, 현대병의 악화로 늘어만 가는 추세이다.


고혈압, 저혈압, 당뇨병, 심장병(협심증), 신장병(양기부족), 약물중독, 빈혈 등 스트레스 만성피로와도 깊은 관계가 있어 노년기에 건강관리를 잘못하면 나타나는 귀울림 병이다.
고혈압 이명은 혈압이 높거나 낮은 사람이 정상적인 투약을 하지 아니할 때 발생한다. 동맥경화, 어혈, 지방간, 콜레스테록 치수가 높을 때에도 발병하고 심장화병 협심증일 때에도 소리가 난다.


당뇨성 이명은 혈당이 높거나 저혈당이 되었을 때, 신경증상 이상이 왔을 때에 나타난다.
스트레스성 이명은 과다한 스트레스, 극심한 환경소음공해가 생기면 뇌신경장애를 일으켜 균형감각을 잃는다.


빈혈이나 양기부족이 발생하면 귀안에 혈액순환장애를 일으켜 균형이 깨진다.


출산 이명은 유산 산후증으로 인한 어혈(탁한피)로 인해 팔다리가 쑤시며 발병하고 신경통이 없어지면 좋아진다.
이명은 기부족 병이요. 오장질환이다.
심장이 약하면 불안, 불면, 불안초조, 긴장하며 협심증과 이명이 온다.
소화기 이상이 있으면 신경성 위장병, 소화불량 가스 차고 메스껍고 구토 복통이 오며 식욕감퇴와 이명이 나타난다.
간장에 이상 있으면 피로하고 협통, 사리통이 생기며 이명과 함께 어지럽다.


신장이 나쁘면 소변이 잦고 양기이상 전립선염, 요실금과 함께 붓고 이명이 온다.
탁한 피로 인해 균형감각을 잃어버려 나타나는 증상으로 심장은 귀이탕, 폐장은 자음탕, 위는 인진탕, 간은 인진소탕, 신장은 팔미탕이 좋다. 계속 소리가 나면 스트레스, 과로한일, 약물중독, 성인병, 노인병 후유증이 아닌가 확인한다. 소음, 술, 담배, 커피, 자극적인 것을 피한다.


유승원 박사
지구촌교회 / ·명지대 겸임교수
·유승원한의원 원장 /·상담문의:02)3431-6060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2022 라이즈업뱁티스트 기도축제 성료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는 지난 6월 1~3일 세종꿈의교회(안희묵 대표목사)에서 2022년 라이즈업뱁티스트 연합기도회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총회 재무부장 송명섭 목사의 사회로 진행한 1일 기도회는 가순권 목사(대전연합회 증경회장)가 대표기도로 섬겼고 지정윤 집사(세종꿈의)가 ‘주의 손에 나의 손을 포개고’를 특송했다. 이어 송명섭 목사가 히브리서 2장 1~4절 말씀을 봉독했고 박정근 목사(영안)가 단상에 올라 “복음 안에 거하라”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박 목사는 “오늘 이 사흘간의 집회를 통해서 모든 전국에 계신 성도님들 마음속에 교회를 개척하고 교회를 부흥시키는 불 같은 마음이 일어나기를 주의 이름으로 간절히 축복한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때로 삶이 우리를 아프게 할 수도 있고 목회자나 성도들로 인해 아픔을 받을 수도 있지만 그 아픔이 아무리 크더라도 복음에서만은 흘러 떠내려가서는 안된다고 강권했다. 박 목사는 “우리 교단이 십자가 복음을 다시 붙들었으면 좋겠다. 우리 교단의 초대 목회자들의 설교를 들어보면 십자가 복음이 한 번도 빠진 적이 없다. 그들이 얼마나 복음을 굳게 붙들었던지 우리 할아버님도 함흥 형무소에서 3년간 옥살이를 하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