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흐림속초 23.1℃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파주 24.4℃
  • 흐림대관령 22.0℃
  • -춘천 24.8℃
  • 흐림북강릉 23.9℃
  • 흐림강릉 25.8℃
  • 흐림동해 19.8℃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많음인천 24.3℃
  • 구름많음수원 26.8℃
  • 구름많음영월 24.9℃
  • 흐림대전 24.6℃
  • 흐림대구 23.2℃
  • 흐림울산 22.2℃
  • 광주 22.4℃
  • 부산 23.0℃
  • 흐림고창 22.4℃
  • 제주 19.8℃
  • 흐림성산 20.7℃
  • 흐림서귀포 22.0℃
  • 구름많음강화 24.1℃
  • 흐림양평 25.3℃
  • 구름많음이천 25.5℃
  • 흐림보은 23.2℃
  • 흐림천안 22.1℃
  • 구름많음부여 24.8℃
  • 흐림금산 23.5℃
  • 흐림김해시 21.4℃
  • 흐림강진군 21.6℃
  • 흐림해남 20.0℃
  • 흐림고흥 21.5℃
  • 흐림봉화 22.0℃
  • 흐림문경 23.1℃
  • 흐림구미 23.0℃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창 21.1℃
  • 흐림거제 22.4℃
  • 흐림남해 20.7℃
기상청 제공

출판

행복을 주는 12가지 메시지

<북 리뷰>


네 행복을 위하여 이렇게 살아라┃유병곤 지음┃234쪽┃12000원 ┃지식과 감성


책은 저자의 삶을 통해 경험하고 느낀 이야기를 친근하게 이야기하듯이 술술 풀어내며 읽기 쉬운 문장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어려운 이론이 아니라 누구나 실생활에 적용하면서 행복을 체험할 수 있는 내용들로 어디를 펴고 읽어도 마음에 와 닿도록 노력했다. 저자는 바쁜 사역 가운데도 꾸준히 저술 활동을 하며 더 많은 독자들과 나누고 싶은 내용들을 자녀들에게 유언장을 쓰는 마음으로 한 줄 한 줄 써내려갔다.


그것이 바로 이번에 출간된 “네 행복을 위하여 이렇게 살아라”이다. 사람들은 행복하게 살기를 원하지만 참된 행복이 무엇인지를 잘 모르고 지나친 욕망에 사로잡혀 힘들게 살아간다. 저자는 12가지 주제를 이야기하면서 ‘이렇게 살아라’란 간절한 소망을 제시한다. 사람마다 추구하는 가치관이 다르고 삶의 방식이 다르지만 이 세상에서 사람들과 좋은 관계 속에서 더 나은 삶을 바라고 산다는 것은 누구나 다를 바 없다는 점을 지적한 저자는 “책의 내용을 다른 종교를 가진 분이라도 조금만 참고 읽다보면 분명 복을 받을 것”이라고 권한다.


창세기부터 중요한 성경핵심들이 메시지와 함께 잘 어우러져 목회와 신앙생활에 큰 도움이 되는 내용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어 저자의 37년 목회 노하우 또한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할 수 있다.

책은 저자의 삶을 통해 경험하고 느낀 이야기를 친근하게 이야기하듯이 술술 풀어내며 읽기 쉬운 문장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어려운 이론이 아니라 누구나 실생활에 적용하면서 행복을 체험할 수 있는 내용들로 어디를 펴고 읽어도 마음에 와 닿도록 노력했다.


저자는 바쁜 사역 가운데도 꾸준히 저술 활동을 하며 더 많은 독자들과 나누고 싶은 내용들을 자녀들에게 유언장을 쓰는 마음으로 한 줄 한 줄 써내려갔다. 그것이 바로 이번에 출간된 “네 행복을 위하여 이렇게 살아라”이다. 사람들은 행복하게 살기를 원하지만 참된 행복이 무엇인지를 잘 모르고 지나친 욕망에 사로잡혀 힘들게 살아간다.


저자는 12가지 주제를 이야기하면서 ‘이렇게 살아라’란 간절한 소망을 제시한다. 사람마다 추구하는 가치관이 다르고 삶의 방식이 다르지만 이 세상에서 사람들과 좋은 관계 속에서 더 나은 삶을 바라고 산다는 것은 누구나 다를 바 없다는 점을 지적한 저자는 “책의 내용을 다른 종교를 가진 분이라도 조금만 참고 읽다보면 분명 복을 받을 것”이라고 권한다. 창세기부터 중요한 성경핵심들이 메시지와 함께 잘 어우러져 목회와 신앙생활에 큰 도움이 되는 내용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어 저자의 37년 목회 노하우 또한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할 수 있다.


한편 저자는 침례신학대학교 학부 및 대학원을 졸업하고 기독교한국침례회 새울산교회 담임목사로 ‘행복한 목회, 행복한 신앙생활, 행복한 인생’이란 모토로 사역하고 있다. 초교파 목회자 세미나를 7년간 인도했으며 침례신문, 울산제일일보, 국제선교신문에 칼럼을 기고하고 있다.


또한 상록수문학으로 등단해 시인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목산문학회 회원이기도 하다. 청소년들이 욕을 많이 하고 어른들의 대화에도 비난과 비판이 도를 넘는 것을 보고 생명언어운동과 칭찬문화운동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사단법인 나눔과 기쁨 울산시협의회 공동대표로 섬기고 있다.                            


범영수 차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