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흐림속초 23.1℃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파주 24.4℃
  • 흐림대관령 22.0℃
  • -춘천 24.8℃
  • 흐림북강릉 23.9℃
  • 흐림강릉 25.8℃
  • 흐림동해 19.8℃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많음인천 24.3℃
  • 구름많음수원 26.8℃
  • 구름많음영월 24.9℃
  • 흐림대전 24.6℃
  • 흐림대구 23.2℃
  • 흐림울산 22.2℃
  • 광주 22.4℃
  • 부산 23.0℃
  • 흐림고창 22.4℃
  • 제주 19.8℃
  • 흐림성산 20.7℃
  • 흐림서귀포 22.0℃
  • 구름많음강화 24.1℃
  • 흐림양평 25.3℃
  • 구름많음이천 25.5℃
  • 흐림보은 23.2℃
  • 흐림천안 22.1℃
  • 구름많음부여 24.8℃
  • 흐림금산 23.5℃
  • 흐림김해시 21.4℃
  • 흐림강진군 21.6℃
  • 흐림해남 20.0℃
  • 흐림고흥 21.5℃
  • 흐림봉화 22.0℃
  • 흐림문경 23.1℃
  • 흐림구미 23.0℃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창 21.1℃
  • 흐림거제 22.4℃
  • 흐림남해 20.7℃
기상청 제공

출판


관계의 영성
┃레너드 스윗 지음 ┃윤종석 옮김 ┃370쪽 ┃16000원┃IVP

하나님은 교리나 명제의 하나님이 아닌 관계의 하나님이시다. 그분은 모든 의문에 해답을 주시기보다 자신과 맺는 ‘신적 관계’의 신비 속으로 우리를 부르시고 이끌어 가신다. 책은 오늘의 기독교가 잃어버린 바로 그 ‘관계’를 회복하는 길을 제시하면서, 기독교가 교리나 명제의 종교가 아니라 ‘관계의 종교’임을 저자 특유의 참신하고 도발적인 언어를 통해 보여 준다.


내 인생의 판을 바꾼 1년
┃김여나 지음┃260쪽 ┃13500원 ┃VIVI2

책은 커리어우먼이었던 저자가 5살 딸아이 엄마의 독박육아, 유산에서 오는 좌절과 도전, 경력 전환의 시간을 기록한 고군분투기. 저자가 경단녀로서 개설한 블로그를 통해 오프라인 ‘1년 살기’ 모임이 시작되고 서번트 리더로서 모임 사람들과 함께 나누며 새로운 일을 찾아가는 과정을 기록한 리얼다큐이다. 독자들은 성과 위주의 사회, 성공지상주의 사회에서 누구나 할 수 있는 작은 생각 나눔의 실천, 함께 더불어 사는 가치의 공유, 그 진정성이 얼마나 실제적이며 효과적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신학과 사회이론 : 세속이성을 넘어서 ┃존 밀뱅크 지음
┃서종원, 임형권 옮김┃826쪽 ┃45000원┃새물결플러스

책은 급진 정통주의 기획의 효시가 되는 기념비적 저작으로, 최근 들어 의문과 논란의 핵으로 부상하고 있는 급진 정통주의의 영토를 답사하고자 하는 신학적·인문학적·과학적 지성들 앞에 초대장을 내밀고 있다.
책이 취급하는 서구의 사상 조류는 플라톤으로부터 들뢰즈까지를 망라할 정도로 광범위하며 세속 사상을 대하는 그 신학적 비평의 시각은 치밀하고도 예리하다.


 특히 4부는 급진 정통주의의 기획이 정통적이기에 참으로 급진적일 수 있는지에 대한 이유가 제시돼 독자들에게 근대 사회사상의 전개과정에 대한 훌륭한 비평을 제시함과 동시에 근대성이 이룩한 성취 속에 내재한 근본적 한계를 적시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