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감사 그리고 은혜

11월 매 주일은 추수감사절의 시간이다. 코로나 팬데믹 3년 만에 사실상 엔데믹에 접어들자 한국교회는 대면예배의 빗장을 풀고 공동체 대면모임을 활성화하며 서서히 예전의 활기를 되찾고 있다. 교회 또한 기존의 비대면모임을 대면모임으로 빠르게 전환했다. 하지만 비대면모임 또한 그동안의 성과적인 측면을 고려해 부분적으로 유지하고 있는 곳도 많다. 언제라도 코로나 확산 조짐이 보일 경우, 교회 또한 이에 대한 충분한 대비를 고려한 조치들이다. 올 겨울 코로나 재유행의 조짐이 보인다는 방역당국의 우려의 목소리에 교회 또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추수감사절은 한 해 동안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을 경험한 성도와 교회들이 그 은혜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는 시간이다. 개 교회는 추수감사주일을 통해 영혼 구원의 결실을 기대하며 코로나로 힘겨운 시간을 보낸 교회에 새로운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또한 영혼 구원의 결실과 함께 교회는 주변의 이웃을 돌보고 섬기는 일에도 소홀히 여기지 않고 있다. 


강남중앙침례교회(최병락 목사)가 2년째 진행하고 있는 ‘요셉의 창고’ 사역은 교회와 이웃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모범 사례다. 교단에 소속돼 있는 교회 중에 지역사회에 헌신하며 섬기는 교회들을 재정적으로 지원하고, 이들 교회가 지역사회에서 착한 교회로, 복된 사역들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이야말로 교회는 세상을 섬기고 이웃을 향해 사랑의 손길을 뻗쳐야 할 때다.


코로나 팬데믹 기간 동안 교회는 수많은 아픔과 상처를 경험했다. 교회에서 모이는 모임이 사라지고 예배의 정체성마저 흔들리는 상황에서 사회적 지탄이 커지자 수많은 성도들이 교회를 떠났다. 지역사회 또한 교회와 거리감을 두게 됐다. 코로나 팬데믹이 절정일 때는 교회는 모든 사역을 멈추고 담임목회자만이 홀로 교회를 지키며 강단을 붙드는 일들이 일상화 됐다.


그럼에도 교회는 세상의 아픔을 보듬어 안으며 고통을 함께 감당해야 한다. 코로나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이들에게 구제를 위한 사랑의 손길을 계속 내밀어야 할 것이다.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면 정부와는 별도로 생활필수품 등을 지원하며 조속한 쾌유를 기원했다. 대형교회를 중심으로 더 강력한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이웃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코로나 감염의 아픔을 함께 나눠왔다. 아직 우리의 나눔은 끝나지 않았다. 더 많은 영혼을 위해, 교회를 향해 돌을 던지는 이들을 위해 우리는 사랑으로, 나눔으로, 섬김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야 할 것이다.


최근 10·29 이태원 참사를 경험하며 이웃을 향한 하나님의 위로와 사랑이 더욱 간절한 시기이다. 이럴 때일수록 교회는 세상 사람처럼 정죄하고 가르치기보다 사마리아성에서 우물가의 여인을 만나 영원한 생명을 전한 예수님의 뜻을 실천하는 마음이 뒤따랐으면 한다. 교단적으로도 이웃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사랑을 모으고 헌신의 손길을 기대해 본다. 총회는 어려운 교회들을 돌보며 은퇴 목회자와 원로목사, 홀로 되신 사모, 신체적 장애를 가지고 있지만 누구보다 신실한 믿음의 일꾼, 코로나 팬데믹과 고물가로 생계의 위기를 겪고 있는 미(래)자립 목회자들에게 선한 사마리아인이 되기를 바란다. 


이번 추수감사절은 그 어느 때 보다도 내 이웃과 내 주변을 돌아보는 착한 그리스도인, 착한 교회가 돼 나눔과 헌신을 실천하기를 간절하게 소망해본다.



배너
배너

총회

더보기
함께하는교회 112차 총회사업 5천만원 후원
112차 김인환 총회장(사진 왼쪽 세 번째)이 담임으로 섬기고 있는 함께하는교회가 112차 총회가 전개하는 사업의 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5000만원을 후원했다. 함께하는교회 김시규, 이강규, 이만우 장로는 지난 1월 12일 직접 총회를 방문해 김인환 총회장과 환담을 나눈 뒤, 후원금을 전달했다. 김인환 총회장은 “그동안 교회 건축과 여러 후원으로 적잖은 부담이 있었고 2년 넘게 총회 의장단으로 섬기면서 항상 함께하는교회에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번 후원의 의미가 크게 다가온다. 함께하면 진정으로 강한 힘을 낼 수 있는 본을 보여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성도들이 매일 우리교단을 위해 기도하며 총회 발전을 위해 중보하고 있음을 알기에 112차 총회 사역에 귀중한 마중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함께하는교회를 대표해 이만우 장로는 “담임목사님이 총회를 대표하고 계심을 진심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1년 동안 귀한 섬김과 나눔의 사역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성을 모았다”며 “앞으로 총회가 침례교회의 부흥과 성장에 귀한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가 관심을 가지고 기도하겠다”고 전했다. 112차 총회는 오는 4월 제주도에서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