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조금속초 23.5℃
  •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조금파주 23.1℃
  • 구름조금대관령 20.8℃
  • -춘천 23.1℃
  • 흐림북강릉 23.0℃
  • 구름조금강릉 23.5℃
  • 구름조금동해 23.6℃
  • 흐림서울 23.5℃
  • 구름많음인천 25.5℃
  • 수원 23.7℃
  • 구름조금영월 22.6℃
  • 흐림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7.9℃
  • 구름조금울산 28.3℃
  • 흐림광주 25.5℃
  • 맑음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4.1℃
  • 구름많음제주 25.9℃
  • 구름많음성산 28.0℃
  • 구름많음서귀포 26.5℃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조금양평 25.2℃
  • 구름많음이천 23.7℃
  • 구름조금보은 25.0℃
  • 구름조금천안 24.0℃
  • 구름조금부여 23.8℃
  • 구름조금금산 23.4℃
  • 구름많음김해시 28.1℃
  • 구름많음강진군 26.1℃
  • 구름조금해남 24.5℃
  • 구름조금고흥 26.0℃
  • 맑음봉화 23.4℃
  • 구름조금문경 25.2℃
  • 구름조금구미 26.3℃
  • 구름조금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창 24.3℃
  • 구름조금거제 27.7℃
  • 구름조금남해 28.1℃
기상청 제공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지만

비전 묵상-28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시인을 포함한 여러 ‘무당’ 류의 예술가들에게 ‘한번 해병이면 영원한 해병이다’ 는 식의 종신 호칭은 허락되지 않는다. 시인은 그가 시인인 순간만 시인이다.”
이성복 저(著) ‘나는 왜 비에 젖은 석류 꽃잎에 대해 아무 말도 못했는가’(문학동네, 35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시인 황동규는 2007년 7월 ‘월간조선’ 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말을 했습니다. “시를 아는 사람들이 ‘꽃의 고요’가 최고라고 하더군요. 저는 아니라고 했어요. 다음에 나올 시집이 최고라고 말했습니다. 이미 쓴 시는 관심이 없어요, 앞으로 쓸 시가 문제지.”


현대 경영학의 아버지라 일컬어지는 피터 드러커도 자신의 최고의 저서는 지금 쓰고 있는 책이요, 앞으로 쓸 책이라고 했습니다. 과거 그가 퓰리처상을 받았더라도, 그의 가치는 그가 가장 마지막에 쓴 기사가 말합니다. 안주와 나태를 경계하는 말입니다. 끊임없는 변화를 강조하는 말입니다.


터키의 시인 나짐 히크메트는 ‘진정한 여행’에서 이런 고백을 했습니다.
“가장 훌륭한 시는 아직 쓰여지지 않았다.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불러지지 않았다. 최고의 날들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 가장 넓은 바다는 아직 항해되지 않았고, 가장 먼 여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불멸의 춤은 아직 추어지지 않았으며, 가장 빛나는 별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별.”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지만, 한 번 시인이 영원한 시인은 아닙니다. 시인은 그가 시인인 순간만 시인입니다. 사랑에 대한 모독도 “사랑 했었어”입니다. “지금 사랑하느냐?”가 사랑의 코어(core)입니다. 신앙은 더욱 그러합니다. 어느 한번 발작적 믿음으로 헌신했던 신앙의 추억으로는 안 됩니다. 계속적으로 은혜를 받고 계속 성령 충만하여 생명력을 유지해야 합니다. 성령충만은 현재 시점입니다. 가장 훌륭한 설교는 지금 쓰여져야 합니다.


“이르시되 내가 은혜 베풀 때에 너에게 듣고 구원의 날에 너를 도왔다 하셨으니 보라 지금은 은혜 받을 만한 때요 보라 지금은 구원의 날이로다.”(고후6:2)



배너
배너
침례교 역사신학회 일본 역사탐방 침례교역사신학회(회장 임공열 목사, 사무총장 안중진 목사)는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1일까지 ‘조선의 마게도냐인’으로 알려진 이수정의 흔적을 찾아 일본 역사 탐방을 진행했다. 역사신학회 회원 15명이 함께한 이번 탐방은 조선으로 선교사들을 파송해 주도록 미국 선교지에 호소하여 알렌, 헤론, 언더우드, 아펜젤라 등이 조선의 선교사로 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이수정과 조선의 선교에 있어 일본의 역할이 무엇이었는지를 탐방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역사신학회 탐방일행은 첫 날 1919년 3월 1일, 3.1운동의 직접적 계기가 된 2.8 독립선언의 현장이었던 조선 기독교 청년회관을 찾아 조선의 분개와 독립의 서막이었던 조선 유학생들이 품었던 독립에 대한 열망과 함성의 흔적들이 고스란히 담긴 선언문 등 기타 역사 자료들을 관람한 후 이수정이 일본에서 예수를 믿고 세례받은 시바교회(전 노월정교회)를 방문해 이수정이 예수를 믿게 된 과정과 세례를 받은 과정 등에 대해 현 담임목사로부터 자세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일본 요코하마로 이동해 일본 개항초기 선교사들이 일본 선교를 위해 잠시 기숙했던 성불사와 종흥사, 최초 장로교회 선교사 루미스가 설립한 요코하마 시로교회, 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