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조금속초 23.5℃
  •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조금파주 23.1℃
  • 구름조금대관령 20.8℃
  • -춘천 23.1℃
  • 흐림북강릉 23.0℃
  • 구름조금강릉 23.5℃
  • 구름조금동해 23.6℃
  • 흐림서울 23.5℃
  • 구름많음인천 25.5℃
  • 수원 23.7℃
  • 구름조금영월 22.6℃
  • 흐림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7.9℃
  • 구름조금울산 28.3℃
  • 흐림광주 25.5℃
  • 맑음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4.1℃
  • 구름많음제주 25.9℃
  • 구름많음성산 28.0℃
  • 구름많음서귀포 26.5℃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조금양평 25.2℃
  • 구름많음이천 23.7℃
  • 구름조금보은 25.0℃
  • 구름조금천안 24.0℃
  • 구름조금부여 23.8℃
  • 구름조금금산 23.4℃
  • 구름많음김해시 28.1℃
  • 구름많음강진군 26.1℃
  • 구름조금해남 24.5℃
  • 구름조금고흥 26.0℃
  • 맑음봉화 23.4℃
  • 구름조금문경 25.2℃
  • 구름조금구미 26.3℃
  • 구름조금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창 24.3℃
  • 구름조금거제 27.7℃
  • 구름조금남해 28.1℃
기상청 제공

새옹지마(塞翁之馬)

백동편지-34

김태용 목사
백동교회

얼마 전 카카오톡에 연결된 새로운 친구라는 분에게 문자를 보냈는데 답이 없다 한참 후에 연락이 왔다.
“누구세요?” 나중 이야기하기를 “카카오톡에 나오는 ‘새옹지마’라는 말을 보고 목사님 인줄 몰랐다”는 말에 웃음을 지었다. 교회를 다니는 분들은 잘 안 쓰는 말이라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새옹지마” 변방에 사는 노인의 이야기로, 기르던 말이 도망쳐 집을 나가자 안타까운 마음으로 위로의 말을 하는 사람들에게 “이것이 무슨 복이 될지 어찌 알겠소?”라고 대답했다.
몇 달이 지난 후 집을 나간 말이 좋은 준마를 하나 데리고 다시 들어왔다.
사람들은 축하를 하며 기뻐했지만 노인은 “그것이 무슨 화가 될는지 어찌 알겠소?” 자중했다.


집에 좋은 말이 생기자 말 타기를 좋아하던 노인의 아들이 말을 타고 달리다 다리가 부러졌고 사람들은 안됐다며 이를 위로했다. 그러나 노인은 “이것이 혹시 복이 될는지 누가 알겠소?” 대답했고, 그 말은 얼마 후 나라에 전쟁이 생겨 장정들이 모두 싸움터로 나가 열에 아홉은 죽었지만 노인의 아들은 장애의 이유로 살아남았을 때 이해가 되었다는 이야기다.


내게는 10여 년을 머나먼 곳에서 타향살이를 하던 시간에 현실에 닥친 막막한 어려움이 조금 지난 후엔 웃을 일이 되기도 하고, 잠시 후에 벌어질 일을 모르고 손에 잡힌 일만 보고 웃고 떠들다가 혼이 났던 이런 저런 일을 겪으며 마음에 간직된 말이었다.


한국에서 어느 정도 존경과 신뢰를 받고 계시던 목사님께 기자가 “교회도 크고 별 어려움도 없으신 것 같은데 요사이 행복하십니까?”라고 질문을 드렸다. 그런데 그 목사님께서 한참을 망설이다가 어렵게 한 대답이다. “많이 행복하지요. 그러나 솔직히 살얼음판을 걷는 것과 같은 행복입니다. 조금만 방심하면 금방 무너질 것들이니까요.”


자주 눈에 보이는 곳에 새겨진 새옹지마라는 말은, 매사에 불안해하고 두려워할 것은 아니지만 눈에 보이는 당장의 일로 인해 호들갑을 떨지 말고, 앞에 가린 안개로 쉽게 좌절과 낙심에 빠지지는 말자라고 다짐하게 한다. 터널에 들어갔다면 반드시 끝은 있고, 안개는 조금 후면 지나간다. 지혜의 책인 잠언은 “웃을 때에도 마음에 슬픔이 있고 즐거움의 끝에도 근심이 있다”(잠 14:13)다고 말씀하신다.


다른 사람과 비교해 교만하고 자랑할 일이나 좌절하고 포기할 일도 아니다. 모든 것을 보고 계시는 하나님을 경외하며 기다리는 것이다. 꿈의 사람 요셉은 가족에서부터 당하는 학대와 죽음의 위험뿐만 아니라 천대와 모함을 받으면서도 그 일을 주관하시는 분이 하나님임을 신뢰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지 않은가.


“당신들은 나를 해하려 하였으나 하나님은 그것을 선으로 바꾸사 오늘과 같이 많은 백성들의 생명을 구원하게 하시려 하셨나니”(창 50:20)
주님, 언제나 손에 있는 것과 눈에 보이는 것 때문에 교만하거나, 좌절과 낙심하지 않고 잠잠히 하나님만을 바라보게 하소서.  



배너
배너
침례교 역사신학회 일본 역사탐방 침례교역사신학회(회장 임공열 목사, 사무총장 안중진 목사)는 지난 7월 29일부터 8월 1일까지 ‘조선의 마게도냐인’으로 알려진 이수정의 흔적을 찾아 일본 역사 탐방을 진행했다. 역사신학회 회원 15명이 함께한 이번 탐방은 조선으로 선교사들을 파송해 주도록 미국 선교지에 호소하여 알렌, 헤론, 언더우드, 아펜젤라 등이 조선의 선교사로 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이수정과 조선의 선교에 있어 일본의 역할이 무엇이었는지를 탐방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역사신학회 탐방일행은 첫 날 1919년 3월 1일, 3.1운동의 직접적 계기가 된 2.8 독립선언의 현장이었던 조선 기독교 청년회관을 찾아 조선의 분개와 독립의 서막이었던 조선 유학생들이 품었던 독립에 대한 열망과 함성의 흔적들이 고스란히 담긴 선언문 등 기타 역사 자료들을 관람한 후 이수정이 일본에서 예수를 믿고 세례받은 시바교회(전 노월정교회)를 방문해 이수정이 예수를 믿게 된 과정과 세례를 받은 과정 등에 대해 현 담임목사로부터 자세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일본 요코하마로 이동해 일본 개항초기 선교사들이 일본 선교를 위해 잠시 기숙했던 성불사와 종흥사, 최초 장로교회 선교사 루미스가 설립한 요코하마 시로교회, 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