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속초 9.3℃
  • 맑음동두천 14.9℃
  • 맑음파주 13.1℃
  • 구름많음대관령 5.0℃
  • -춘천 14.0℃
  • 흐림북강릉 8.9℃
  • 구름많음강릉 8.9℃
  • 구름많음동해 7.9℃
  • 맑음서울 12.5℃
  • 맑음인천 11.8℃
  • 맑음수원 13.3℃
  • 맑음영월 13.5℃
  • 맑음대전 15.5℃
  • 맑음대구 17.2℃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16.0℃
  • 맑음부산 18.0℃
  • 맑음고창 13.5℃
  • 맑음제주 15.1℃
  • 맑음성산 17.1℃
  • 맑음서귀포 17.3℃
  • 맑음강화 13.4℃
  • 맑음양평 14.4℃
  • 맑음이천 14.6℃
  • 맑음보은 14.2℃
  • 맑음천안 14.2℃
  • 맑음부여 15.8℃
  • 맑음금산 15.0℃
  • 맑음김해시 18.3℃
  • 맑음강진군 16.7℃
  • 맑음해남 15.4℃
  • 맑음고흥 15.4℃
  • 맑음봉화 13.5℃
  • 맑음문경 13.9℃
  • 맑음구미 16.2℃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창 16.6℃
  • 맑음거제 16.3℃
  • 맑음남해 18.0℃
기상청 제공

산사람과 특전사가 지도를 펴들면

비전 묵상-33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책상에서 지리학을 배우고
독도법을 배운 사람들은
지도를 펴들면
산의 높낮이와 길이가
숫자로 떠오른다고 한다.


산사람들이나 특전사 요원들은
지도를 펴들면
먼저 새소리 물소리가 들린다고 한다.


두 발로 산과 계곡을 헤매이고
수없이 실시되는 야외 훈련을 통해
손발과 몸으로 독도법을 익혀기 때문에

박노해의 시 ‘정신의 발’입니다.


생떽쥐베리의 ‘어린왕자’를 보면 지리학을 공부한 지리학자가 지리를 잘 모른다는 우스꽝스러운 역설이 나옵니다. 책상에서의 공부와 일상에서 이뤄지는 공부는 차이가 있습니다. 일상에서 체득한 지식을 가슴으로 정리해야 감동을 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습기 있는 지식이 있고 메마른 지식이 있습니다.


메마른 지식은 머리에서 나오고, 습기 있는 지식의 지성소는 가슴입니다. 습기가 부족한 지역의 이파리는 가시가 되어 가듯이 메마른 지식은 가시가 되어 수많은 사람을 찌릅니다. 눈물과 땀이 가득한 습기 있는 지식은 수많은 생명을 살려냅니다.


신약성경 사복음서에는 모두 “씨 뿌리는 비유”가 나옵니다. 그 중 누가복음의 내용에는 독특한 표현이 하나 있습니다. “더러는 바위 위에 떨어지매 났다가 습기가 없으므로 말랐고”(눅8:6).
바위에 떨어진 씨는 습기가 없어 말라 열매를 맺지 못했다고 합니다. 식물이 자라는 절대 조건은 습기입니다.


흙이 없어도 수경재배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습기가 없으면 죽습니다. 살리는 것은 습기에 있습니다. 사람도 그러합니다. 사람은 비판과 정죄가 아니라 울어주는 사람을 통해서 변화되고 성장합니다. 사랑 없는 지식은 군림하게 만들고, 하나님 없는 지식은 교만한 사람을 만듭니다. 바리새인들이 성경을 펼치면 죽이는 말만 찾아내고, 예수님이 성경을 펼치면 살리는 생명의 역사가 나타납니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위기를 지혜로 극복하는 부활절 이 기쁨과 승리의 감격을 아직도 사망의 두려움에 매여 질병과 싸우고 있는 전 세계를 향해 함께 외칩시다. 예수님 부활하셨습니다! 죄와 사망의 권세를 이기고 부활하신 우리 주 예수님의 승리를 선포합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하나님의 사랑이 이겼음을 선포한 것이고, 예수님의 부활은 더 이상 죄가 우리를 주장하지 못하고 죽음이 우리를 이기지 못함을 선포한 것입니다. 예수님이 부활하셨기 때문에 우리는 어떤 상황 가운데서라도 승리를 노래할 수 있게 되었고, 예수님이 부활하셨기 때문에 우리가 절망할 이유는 사라졌습니다. 예수님께서 죽음을 이기셨기 때문에 우리는 두려워할 것이 없습니다. 예수님의 부활이 나의 부활입니다. 예수님의 승리가 우리의 승리입니다. 예수님의 생명이 내 생명입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의 풍성한 생명이 우리 교단에 속한 모든 교회와 성도들 가운데 충만하기를 축원합니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침례교 가족 여러분! 지난 몇 개월 동안 이 땅에 창궐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우리 모두는 인간의 무기력함과 육체의 생명이 얼마나 연약하고 무력한 것인지를 경험했습니다. 모두가 최선을 다하지만, 병을 치료하는 의료진도, 방역을 책임진 정부도 이 땅 그 어느 곳에도 안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