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목)

  • 흐림속초 19.4℃
  • 흐림동두천 16.4℃
  • 흐림파주 16.0℃
  • 흐림대관령 14.5℃
  • -춘천 14.2℃
  • 흐림북강릉 19.2℃
  • 흐림강릉 20.0℃
  • 흐림동해 18.2℃
  • 흐림서울 18.1℃
  • 흐림인천 18.7℃
  • 구름많음수원 18.9℃
  • 흐림영월 14.4℃
  • 흐림대전 17.9℃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2.7℃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0.3℃
  • 맑음제주 22.4℃
  • 맑음성산 22.7℃
  • 맑음서귀포 22.2℃
  • 흐림강화 18.0℃
  • 흐림양평 15.4℃
  • 흐림이천 15.6℃
  • 흐림보은 17.9℃
  • 흐림천안 15.5℃
  • 흐림부여 19.1℃
  • 흐림금산 18.0℃
  • 구름조금김해시 23.6℃
  • 맑음강진군 23.2℃
  • 맑음해남 22.8℃
  • 맑음고흥 22.1℃
  • 흐림봉화 16.5℃
  • 흐림문경 17.1℃
  • 흐림구미 20.1℃
  • 맑음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창 21.9℃
  • 맑음거제 22.5℃
  • 구름조금남해 22.4℃
기상청 제공

산사람과 특전사가 지도를 펴들면

비전 묵상-33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책상에서 지리학을 배우고
독도법을 배운 사람들은
지도를 펴들면
산의 높낮이와 길이가
숫자로 떠오른다고 한다.


산사람들이나 특전사 요원들은
지도를 펴들면
먼저 새소리 물소리가 들린다고 한다.


두 발로 산과 계곡을 헤매이고
수없이 실시되는 야외 훈련을 통해
손발과 몸으로 독도법을 익혀기 때문에

박노해의 시 ‘정신의 발’입니다.


생떽쥐베리의 ‘어린왕자’를 보면 지리학을 공부한 지리학자가 지리를 잘 모른다는 우스꽝스러운 역설이 나옵니다. 책상에서의 공부와 일상에서 이뤄지는 공부는 차이가 있습니다. 일상에서 체득한 지식을 가슴으로 정리해야 감동을 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습기 있는 지식이 있고 메마른 지식이 있습니다.


메마른 지식은 머리에서 나오고, 습기 있는 지식의 지성소는 가슴입니다. 습기가 부족한 지역의 이파리는 가시가 되어 가듯이 메마른 지식은 가시가 되어 수많은 사람을 찌릅니다. 눈물과 땀이 가득한 습기 있는 지식은 수많은 생명을 살려냅니다.


신약성경 사복음서에는 모두 “씨 뿌리는 비유”가 나옵니다. 그 중 누가복음의 내용에는 독특한 표현이 하나 있습니다. “더러는 바위 위에 떨어지매 났다가 습기가 없으므로 말랐고”(눅8:6).
바위에 떨어진 씨는 습기가 없어 말라 열매를 맺지 못했다고 합니다. 식물이 자라는 절대 조건은 습기입니다.


흙이 없어도 수경재배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습기가 없으면 죽습니다. 살리는 것은 습기에 있습니다. 사람도 그러합니다. 사람은 비판과 정죄가 아니라 울어주는 사람을 통해서 변화되고 성장합니다. 사랑 없는 지식은 군림하게 만들고, 하나님 없는 지식은 교만한 사람을 만듭니다. 바리새인들이 성경을 펼치면 죽이는 말만 찾아내고, 예수님이 성경을 펼치면 살리는 생명의 역사가 나타납니다.



배너
배너
전국사모회 2019 안나 행복수련회 진행 우리교단 전국사모회(회장 최정희 사모)는 지난 10월 3~4일 1박 2일간 대덕목양교회(박경근 목사)에서 안나 행복수련회를 개최했다. 전국사모회 안나회 홀사모 24명과 전국사모회 전회장과 임원들, 목회자, 성도들의 섬김과 대덕목양교회와 온천지방회의 도움으로 풍성하고 은혜로운 시간을 가졌다. 제1부는 최정희 회장(대덕목양)의 사회와 차수정 2부회장(서울협동)의 기도, 명매숙 안나부장의 성경봉독, 임원들의 특송이 있었고, 박경근 목사(대덕목양)가 “회복”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2부회장 이기쁨 사모(반석중앙)의 헌금기도, 총무 염정옥 사모(백양로)의 광고 후 박경근 목사의 축도로 경건예배를 마쳤다. 제2부는 최미애 강사(한국행복웃스힐링협회대표)가 나와 웃음치료 세미나를 했고, ‘항상 기뻐하라’는 말씀을 기초로 웃음꽃 활짝 피우는 훈련의 시간을 가졌다. 대전온천지방회에서 준비한 저녁식사를 즐겁게 한 후 계룡 스파텔로 숙소를 정하여 여장을 풀고 그동안의 안부를 묻고 간증을 나누는 시간을 밤늦도록 가졌다. 두 번째 날, 아침 일찍 스파텔 온천욕을 마치고 숙소 레스토랑에서 박경근 목사의 섬김으로 아침식사를 했다. 그리고 안나회 사모들은 못다한 교제의 시간을 숙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