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목)

  • 흐림속초 19.4℃
  • 흐림동두천 16.4℃
  • 흐림파주 16.0℃
  • 흐림대관령 14.5℃
  • -춘천 14.2℃
  • 흐림북강릉 19.2℃
  • 흐림강릉 20.0℃
  • 흐림동해 18.2℃
  • 흐림서울 18.1℃
  • 흐림인천 18.7℃
  • 구름많음수원 18.9℃
  • 흐림영월 14.4℃
  • 흐림대전 17.9℃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2.7℃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0.3℃
  • 맑음제주 22.4℃
  • 맑음성산 22.7℃
  • 맑음서귀포 22.2℃
  • 흐림강화 18.0℃
  • 흐림양평 15.4℃
  • 흐림이천 15.6℃
  • 흐림보은 17.9℃
  • 흐림천안 15.5℃
  • 흐림부여 19.1℃
  • 흐림금산 18.0℃
  • 구름조금김해시 23.6℃
  • 맑음강진군 23.2℃
  • 맑음해남 22.8℃
  • 맑음고흥 22.1℃
  • 흐림봉화 16.5℃
  • 흐림문경 17.1℃
  • 흐림구미 20.1℃
  • 맑음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창 21.9℃
  • 맑음거제 22.5℃
  • 구름조금남해 22.4℃
기상청 제공

기고

“지옥 불이야!”

한명국 목사의 회상록

한명국 목사
예사랑교회

대학 시절에 감명 깊게 읽은 그의 글이 잊혀지지 않는다.
덴마크의 실존주의 철학자 쇠렌 키에르케고르(Soren Kierkegoard)는 서커스 장소에서 일어난 화재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커스 주인은 불을 끄기 위해 다른 사람들의 도움이 절실하여 맨 먼저 만난 광대를 붙잡고 빨리 동리에 나가서 화재 진화를 요청하라고 했다.


이 광대는 서커스 준비로 이미 무대 연기를 위한 옷을 입고 있었다. 옷을 벗을 여유 없이 곧장 동리로 달려가 “불이야!” 하면서 서커스 장에 불을 꺼 달라고 소리쳤다. 사람들은 광대의 행동이 연기의 시작이라고 생각하여 모두 마음껏 박수를 치며 웃었다. 광대가 더 광분하고 불을 꺼 달라고 소리쳐 호소할수록 사람들은 그 열렬한 연기에 더욱 크게 웃었다.


결국 서커스 장을 태운 불길은 온 동리를 덮쳐 불 속에 파멸되고 말았다는 이야기이다.  목사의 구령에 대한 경고가 교인들의 웃음거리로 넘겨졌을 때의 결과는 우리 이웃과 한국과 지구촌도 다 지옥 불로 타고 만다는 뜻이 아닐까?


주님의 유언이요. 지상명령인 구령의 사명을 잊어버린 오늘 우리에게와 교회에게 주신 경고와 경종이겠다.
복음전도로 구령의 시급성을 알리는 “지옥, 불이야!”라는 말에 우리는 어떻게 반응하고 있는가?
호주에서 금광을 캐어 거부가 된 사람이 귀국 길에 오른 배가 그만 폭풍으로 파선되어 가라앉고 있었다. 구명선을 볼 수 없었고 사람들은 절망으로 아우성치고 있었다.


그는 거센 파도를 헤엄쳐 가까운 작은 섬에 갈 수 있다고 생각하고는 바다에 뛰어들려 했다. 그런데 폭풍에 어머니를 잃어버린 작은 소녀가 공포에 질린 채 그의 옷소매를 잡고 늘어지면서 “선생님, 제발 절 좀 구해주세요”라고 애걸했다. 그는 그의 허리에 매단 무거운 행운의 금덩이와 도움이 필요한 소녀를 돌아보았다. 그가 피땀으로 쌓은 세상의 행운과 소녀의 생명 중 하나를 선택해야만 했다.


바람은 그의 얼굴을 세차게 치고 가라앉는 배 위에 소녀는 매달렸는데, 그는 드디어 무거운 금덩어리를 단 허리띠를 풀어 물속에 집어던지고 작은 소녀를 안은 채 갑판에서 바다로 뛰어내렸다. 그는 소녀를 꼭 안은 채 호도하는 파도를 헤치고 싸우면서 헤엄쳐 갔다.


드디어 거의 죽을 지경에 육지에 도착했다. 비틀거리며 모래 해안에 도착했고, 소녀를 안전하게 모래 위에 놓은 채 기절하여 의식을 잃었다가 눈을 뜨니, 그 작은 소녀가 그녀의 팔로 자기 목을 안고 볼에 입술을 맞추고 있었다. 소녀는 부드러운 눈길로 그를 내려다보면서 입을 열었다. “선생님, 저를 살려주셔서 정말 기뻐요. 선생님께서 베푼 은혜에 어떻게 감사할지요!”라고 말했다. 그 남자는 “광산에서 온갖 수고와 노동으로 번 호주의 금덩이보다 네가 더 값어치가 있어!”라고 대답했다.


우리도 언젠가 이 세상을 떠나 요단강을 건너 휘황찬란하게 아름다운 천국에 이를 때에, 우리를 통해 구원받은 수많은 영혼들이 몰려나와 팔을 들고 환호하고 영접하는 아우성을 들으리라! “환영합니다. 감사합니다.
당신께서 우리를 구원으로 인도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환영합니다!”


성령을 받아 모신 우리의 지상과업인 예수님의 지상명령, 최후명령이자 최상의 분부인 유언의 말씀은 가장 긴급한 일이다. 이는 바로 죽어가는 영혼을 구원하고 온 세상을 주와 그리스도의 나라로 변화시키는 일이다. 구령! 이것이야말로 가장 큰 기적 중의 기적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구약은 약속과 대망이요, 신약은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성취요, 완성이다. 성경의 목적은, 곧 하나님의 역사 섭리는 인류의 구속이다. 하나님께서 구원 역사의 주인공이요, 예수 그리스도께서 구속사를 이루셨고, 성령께서 오셔서 그 구속의 역사를 이루어가고 계신다.


이사야 선지자는 “들의 짐승들아 삼림 중의 짐승들아 다 와서 삼키라, 그 파수꾼들은 소경이요 다 무지하며 벙어리 개라 능히 짖지 못하며 다 꿈꾸는 자요 누운 자요 잠자기를 좋아하는 자”(시56:9,10)라고 질타했다.
교회와 각 개인의 구원받은 성도는 주님의 지상명령을 광대의 소리로 들어선 결코 안 된다.


물에 빠져 죽어가는 사람이나 불 속에서 울부짖는 사람을 구원해내는 것은 마땅히 해야 할 일이지 않겠는가!
바울 사도의 유언은 곧 하나님 앞과 산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실 그리스도 예수 앞에서 그의 나타나실 것과 그의 나라를 두고 엄히 명하노니 너는 말씀을 전파하라,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항상 힘쓰라. 범사에 오래 참음과 가르침으로 경책하며 경계하며 권하라(딤후4:1,2)였다.
복음을 전하지 않으면, 삼위일체 하나님과 그의 명령에 배반한 자요, 반역자이다.



배너
배너
전국사모회 2019 안나 행복수련회 진행 우리교단 전국사모회(회장 최정희 사모)는 지난 10월 3~4일 1박 2일간 대덕목양교회(박경근 목사)에서 안나 행복수련회를 개최했다. 전국사모회 안나회 홀사모 24명과 전국사모회 전회장과 임원들, 목회자, 성도들의 섬김과 대덕목양교회와 온천지방회의 도움으로 풍성하고 은혜로운 시간을 가졌다. 제1부는 최정희 회장(대덕목양)의 사회와 차수정 2부회장(서울협동)의 기도, 명매숙 안나부장의 성경봉독, 임원들의 특송이 있었고, 박경근 목사(대덕목양)가 “회복”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2부회장 이기쁨 사모(반석중앙)의 헌금기도, 총무 염정옥 사모(백양로)의 광고 후 박경근 목사의 축도로 경건예배를 마쳤다. 제2부는 최미애 강사(한국행복웃스힐링협회대표)가 나와 웃음치료 세미나를 했고, ‘항상 기뻐하라’는 말씀을 기초로 웃음꽃 활짝 피우는 훈련의 시간을 가졌다. 대전온천지방회에서 준비한 저녁식사를 즐겁게 한 후 계룡 스파텔로 숙소를 정하여 여장을 풀고 그동안의 안부를 묻고 간증을 나누는 시간을 밤늦도록 가졌다. 두 번째 날, 아침 일찍 스파텔 온천욕을 마치고 숙소 레스토랑에서 박경근 목사의 섬김으로 아침식사를 했다. 그리고 안나회 사모들은 못다한 교제의 시간을 숙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