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30 (수)

  • 구름조금속초 -4.4℃
  • 맑음동두천 -10.8℃
  • 맑음파주 -10.9℃
  • 맑음대관령 -13.0℃
  • -춘천 -8.3℃
  • 맑음북강릉 -4.0℃
  • 맑음강릉 -4.0℃
  • 맑음동해 -3.7℃
  • 맑음서울 -10.3℃
  • 맑음인천 -10.4℃
  • 맑음수원 -9.0℃
  • 맑음영월 -8.1℃
  • 구름조금대전 -5.7℃
  • 구름조금대구 -5.4℃
  • 맑음울산 -4.3℃
  • 광주 -4.3℃
  • 맑음부산 -2.8℃
  • 흐림고창 -5.2℃
  • 제주 1.4℃
  • 흐림성산 0.1℃
  • 서귀포 0.9℃
  • 구름조금강화 -10.1℃
  • 맑음양평 -7.8℃
  • 맑음이천 -8.0℃
  • 흐림보은 -8.1℃
  • 구름많음천안 -8.2℃
  • 구름많음부여 -4.9℃
  • 구름많음금산 -6.6℃
  • 맑음김해시 -3.0℃
  • 흐림강진군 -3.1℃
  • 구름많음해남 -3.6℃
  • 구름많음고흥 -2.7℃
  • 맑음봉화 -8.0℃
  • 맑음문경 -7.9℃
  • 구름많음구미 -3.5℃
  • 맑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창 -5.0℃
  • 맑음거제 -1.7℃
  • 구름조금남해 -2.8℃
기상청 제공

사실과 진실

비전 묵상-42

한재욱 목사
강남비전교회

URL복사

“‘이거 사실이 아니지요?’ 나는 아저씨의 눈이 어두워지는 것을 절망적인 심정으로 지켜봤다. ‘그러니까 전부 다 사실은 아니지요?’ 한참 만에 대답을 들었다. ‘사실이 전부는 아니야.’ ‘그러니까 사실이 거짓말일 수도 있다는 거지요?’”

정유정 저(著) 《7년의 밤》(은행나무, 23-24쪽) 중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사실과 진실은 다릅니다. 우리는 ‘사실’로 ‘진실’을 숨기며 자위하고 쾌재를 부르며 사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브라함이 그러했습니다. 아브라함은 그랄 왕 아베멜렉 앞에서 아내 사라를 누이라고 말합니다. 아비멜렉이 사라를 주목하자 목숨이 위태로울지도 모른다는 생각 속에 아브라함은 쫄장부가 된 것입니다.


사라가 누이인 것은 사실입니다. 사라는 이복 누이였습니다(창20:12). 그런데 그 상황에서 누이라고 해야 했을까요? 당연히 아내라고 했어야 합니다. 누이라고 한 것은 거짓말이 아니라 ‘사실’입니다. 그러나 ‘진실’이 아닙니다.


거짓말이 아닌 사실을 말했지만 진실을 말한 것이 아닙니다. 이에 하나님은 진노하십니다. 죄성이 가득한 우리 인간은 쉽사리 회개하지 않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사실’을 말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보시는 것은 ‘진실’입니다. ‘아멘’이라는 말의 뜻 중의 하나가 ‘진실’입니다.


초대 그리스도인들을 바라보며 당시 사람들이 붙여준 별명은 “진실한 그리스도인”이었습니다. 침례 요한이 그러했습니다. 요한은 아무 기적도 행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진실의 힘’으로 주님의 길을 예비했습니다.


“다시 요단강 저편 요한이 처음으로 침례 베풀던 곳에 가사 거기 거하시니 많은 사람이 왔다가 말하되 요한은 아무 표적도 행하지 아니하였으나 요한이 이 사람을 가리켜 말한 것은 다 참이라 하더라.”(요10:40,41)


요한의 말에는 언제나 진실이 느껴졌습니다. 사람들은 그 진실의 권위 앞에 고개를 숙인 것입니다. 진실이라는 말 앞에 늘 부끄럽습니다. “빛의 열매는 모든 착함과 의로움과 진실함에 있느니라.”(엡5:9)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한국침신대 ‘하랑’ 대학생 도박문제 예방활동 우수상 수상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가 주관한 ‘2020년 대학생 도박문제 예방활동단’ 사업에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김선배) 도박문제 예방활동단 ‘하랑’팀 (상담심리학과 소속)이 선정된 후, 성과 평가에서 전국 17개 대학 중 2위로 평가받아 우수상을 수상했다. ‘하랑’은 상담심리학과 학부생 15명으로 구성된 팀으로, 지난 2020년 4월 6일 대전권 대학 중 유일하게 선정되어 캠퍼스 내 도박예방을 위한 활동을 이어나갔다. 이미 도박예방 활동단 사업에 여러 번 선정 경험이 있는 다른 대학팀들과 달리 ’하랑‘팀은 첫 사업 참여에도 불구하고 SNS를 통해 도박의 위험성을 알리고 예방과 회복을 위한 창의적인 콘텐츠들을 제공해 캠퍼스 내 대학생들의 호응과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했다는 점에서 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하랑’의 팀장인 국한별 학생(상담심리학과 3학년)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많은 상황이었지만 내가 할 수 없는 이유를 상황에서 찾아 합리화하기보다 이를 기회와 희망으로 바꾸어 한 발짝 앞으로 내디딜 수 있다는 걸 직접 경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상담심리학과 학과장 권선중 교수(입학취업지원처장)는 “상담심리학과는 지난해부터 학생들의 역량 강화와 전문성 함양을 위한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