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많음속초 20.1℃
  •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많음파주 20.7℃
  • 맑음대관령 16.0℃
  • -춘천 23.9℃
  • 구름조금북강릉 19.3℃
  • 구름조금강릉 21.9℃
  • 구름많음동해 19.3℃
  • 구름많음서울 23.4℃
  • 구름많음인천 21.3℃
  • 구름많음수원 21.2℃
  • 구름많음영월 21.7℃
  • 흐림대전 23.7℃
  • 흐림대구 22.3℃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3.3℃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3.2℃
  • 흐림성산 21.4℃
  • 흐림서귀포 23.3℃
  • 구름많음강화 19.6℃
  • 구름많음양평 22.8℃
  • 구름많음이천 23.0℃
  • 흐림보은 21.2℃
  • 흐림천안 21.2℃
  • 흐림부여 22.5℃
  • 흐림금산 21.0℃
  • 흐림김해시 20.7℃
  • 흐림강진군 21.5℃
  • 흐림해남 20.7℃
  • 흐림고흥 20.0℃
  • 구름많음봉화 17.7℃
  • 구름많음문경 20.5℃
  • 흐림구미 23.6℃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창 19.8℃
  • 흐림거제 20.7℃
  • 흐림남해 20.4℃
기상청 제공

기고

영적 영양실조, 빵으로 살지 딸기로만 못 산다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이집트 하면 고대문명의 신비를 간직한 태양의 나라로서 인류 최초의 농경이 이뤄진 나라 중 하나이고 B.C 3000년경 인류 최초의 빵을 만든 나라 아닌가. 그런데 지금 국민 8000만 명에 이르는 이집트는 세계 최대 밀수입국으로 전략가는 바람에 온 국민이 굶주리고 있다.


왜 농경 국가가 밀 생산을 못하는가. 농업 경시 풍조다. 밀 생산을 가볍게 봤던 것이다.
주식인 밀을 대신에 딸기, 멜론, 수박 등을 재배해 그것을 판돈으로 밀을 수입하겠다는 정책을 폈다. 전 농림부장관 유세프 왈리의 정책이었다.


밀의 나라는 오직 제일 먼저 밀부터 생산해서 많은 빵을 만들 수 있어야 했다. 딸기나 멜론이나 수박은 간식은 되어도 주식이 못 된다. 오늘날 교회에도 이와 같은 영적 영양실조와 기아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무슨 이유인가? 성경에서 나오는 말씀의 결핍 때문이다.


성경 설교가 없어졌다. 대신에 ‘딸기 설교’ ‘멜론 설교’ ‘수박 설교’가 행해지고 있다. 그것들은 주식이 아니잖나. 빵이 주식 아닌가? 밥을 마다하고 딸기만 먹으며 살고 있나. 당연히 영양실조 아닌가. 생명이 없는 타 종교에는 수다한 종교 행사가 요란스럽다. 그들은 내어 놓을만한 진리가 없기 때문에 갖가지 행사도 그들의 종교 기념일을 연주한다. 안에 진리가 없으면 겉으로 과시하는 행위가 다르게 된다.


홍수에 식수가 없다듯이 수많은 설교 중에 복음이 빠져 있다. 붕어빵에 붕어는 없듯이 설교라 하긴 하는 모양인데 참된 양식 복음이 없단 말이다.


대중 가수도 유명했던 사람이 신자인지 불신자인지 그 정체는 알 길이 없으나 찬송가 나 복음성가를 열창하는 광경을 많이 본다. 열창 끝에 성도인지 그냥 대중인지 정체는 모르나 박수갈채를 보내는 그 광경을 동시에 본다. 어째서 이렇게 청자들이 흥분하는가? 아마도 가수의 노래 솜씨에 청중은 매료된 것 아닌가?


노래의 내용에 감동한 것이 아니라 가수의 끌어당기는 노래 가락에 혼이 기뻐한 것 아닌가? 유명한 설교자 목사의 설교에 아멘을 외치는 성도가 있다고 보자. 성도는 설교자의 전달 화술과 제스처에 혹해서 날 뛴 것은 아닌가? 설교의 내용은 차지하고 우선 목사의 현란스러운 화술(話術)과 간증에 감동한 것은 아닌가?


이것은 밀빵 설교가 아니라 딸기 설교였을 것이다. ‘딸기 설교’로는 영적 역량을 제공할 수 없다.
멋진 디자인 색깔 그릇에 맛난 음식이 들어 있다면야 더할 나위 없이 좋고 좋은 일이지만 그 속에 든 것이 영양가 없는 형편없는 음식이라면 이 사람들의 영양 상태는 어떨까.


아무리 그릇이 아름다워도 그릇 깨어 먹고 사는 사람은 없고 말고다. 오늘날 설교자는 음식을 주지는 않고 이 그릇 눈요기나 하라는 자가 있지는 않을까. 영양가 없는 음식 먹으면 결국 영양실조요, 마침내 죽음에 이르는 것쯤은 일찍 알고 있으면 좋지 않을까. 홍수 설교에 식수 설교가 없으니 그래서 영적 영양실조자들에게 응급조치가 필요하지 않겠나. 농업 국가는 밀을 생산해야 한다. 성경 설교자는 성경을 이야기해야 한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코로나19 극복 “교회가 희망이다” 침례교 총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는 지난 6월 18일 지구촌교회(최성은 목사) 분당채플에서 코로나19극복을 위한 목회자 세미나를 진행했다. “코로나19 이후 목회적 대응과 실제적 대안”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현장 참여 세미나로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가 수도권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음에 따라 지역사회의 불안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총회와 지구촌교회 측의 협의로 온라인 강의 대체했으며 이날 세미나는 전국교회 목회자들에게 실시간 온라인 강의로 제공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가 지나갈 것으로 예상했지만 장기화로 인해 사역의 현장 가운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에 총회가 함께 하며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면서 “이번 세미나가 하나의 계기가 되고 우리 목회 환경에 작은 대안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최성은 목사(지구촌)가 “포스트 코로나 3,8 전략”이란 주제로 첫 강의를 시작했으며 유관재 목사(성광)가 “목회적 전망과 대응”, 최병락 목사(강남중앙)가 “새로운 목회 영성”이란 주제로 강의했다. 이어 지구촌교회의 주요 부서별 코로나 이후 적용 가능한 목회전략들을 발표했으며 김중식 목사(포항중앙)가 “변화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