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속초 24.6℃
  • 흐림동두천 26.5℃
  • 흐림파주 26.3℃
  • 흐림대관령 23.7℃
  • 흐림춘천 26.2℃
  • 흐림북강릉 25.2℃
  • 흐림강릉 26.2℃
  • 흐림동해 22.8℃
  • 흐림서울 27.7℃
  • 흐림인천 26.3℃
  • 흐림수원 28.5℃
  • 흐림영월 26.4℃
  • 흐림대전 28.2℃
  • 대구 25.4℃
  • 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6.0℃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30.6℃
  • 흐림성산 24.3℃
  • 박무서귀포 24.9℃
  • 흐림강화 26.3℃
  • 흐림양평 26.6℃
  • 흐림이천 28.1℃
  • 구름많음보은 27.2℃
  • 흐림천안 28.0℃
  • 흐림부여 27.8℃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많음김해시 24.8℃
  • 구름많음강진군 25.8℃
  • 구름많음해남 26.1℃
  • 구름많음고흥 25.3℃
  • 흐림봉화 24.4℃
  • 흐림문경 24.0℃
  • 구름많음구미 27.5℃
  • 흐림경주시 25.3℃
  • 흐림거창 26.0℃
  • 구름많음거제 24.7℃
  • 구름많음남해 25.2℃
기상청 제공

백동편지-46 미스바로 모입시다

지금은 기도할 때다. 미스바로 모이자. 미스바라는 지명은 하나님의 복을 사모하던 야곱과 삼촌 라반이 약속하며 세워진 땅으로 성경에 처음 등장한다(31:49). 그리고 하나님의 임재의 상징이었던 빼앗겼던 법궤가 돌아올 때, 기도의 사람 사무엘은 이스라엘 백성들을 기도의 자리로 부르기 위해 미스바로 모이라고 선포한다(삼상 7:5).

 

대한민국이 성령의 바람으로 가득하던 70년대에 기도할 때마다 부르짖던 말이 있었다. “동방의 이스라엘, 동방의 예루살렘”, “세계 선교의 등불이라는 구호와 함께 한국교회가 그 사명을 감당하기를 기도했다.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빼앗겨 버린 법궤처럼, 사명을 잊어버리고 기도의 자리를 잊어버렸다. 이제 다시 기도의 자리, 사명의 십자가를 찾아야 한다.

 

백동의 편지라고 침례신문에 실려진 백동의 글이 편지로서의 사명을 감당하고자 한다. 백동 편지로 보내지는 이 글을 누가 보게 될지 알 수 없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눈을 열어 보게 하시고, 마음을 움직여 감동을 주신다면 함께 아버지의 마음을 가지고, 사무엘의 심정으로 동참하게 해 주시기를 기도한다. 103일에 하루 세끼가 안 되면 한 끼라도 금식하며 기도하자. 각자 있는 곳, 있는 자리에서 미스바에 모인 심정으로 합심하여 기도하자.

 

작은 시골 교회로부터, 침례신문을 보시는 분들, 그리고 침례교회가 함께 기도할 때 하나님께서 어떻게 일하실지 어찌 알겠는가? 하나님께서 놓으셨던 손을 다시 잡아 주지 않으실까 하는 심정으로 간절히 기도하자.

 

이방의 빛 이스라엘을 다시 회복시키시려고 찾아오신 하나님은 여인이 그 젖 먹는 자식을 긍휼히 여기지 않고 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않을 것이다(49:15)” 하시며 지금도 말씀하신다.

지금도 우리는 기억하고 있다. 개발도상국이던 대한민국이 올림픽을 개최하던 88, 날씨와 조건이 모두 쉽지 않은 환경에서 올림픽을 할 수 있는 방법은 오직 하나님의 도우심 밖에 없었다. 그래서 올림픽 조직위원장이었던 박세직 침례교 안수집사는 기도하며, 한국의 모든 교회들에게 기도의 편지를 보냈다.

 

편지를 받은 큰 교회와 작은 교회들이 있는 자리에서 모두가 합심하여 기도했다. 안전하고 평화롭게 올림픽을 마쳤고, 해마다 불던 태풍과 장마도 없었다. 올림픽은 온 세계에 한국을 알릴 기회가 되었고, 한국 교회가 세상을 향한 사명이 무엇인가를 다시 깨닫는 시간이었다.

 

미스바로 모이자. 지금은 기도할 때다. 소돔성이 의인 열 명이 없어서 멸망을 받았다. 대한민국의 정치나 지도자의 문제가 아니라 의인을 찾고 계신 것이다. 수많은 사람보다 지금 기도하는 한 사람을 찾고 계신다.

 

의인 열 명을 찾으시던 하나님께, 시골 작은 교회의 편지가, 침례신문을 보시고 이 글을 읽는 교회와 침례교회가 기도한다면 하나님의 놓으셨던 손을 다시 잡아 주시리라 믿으며 기도하기를 원한다.

 

103, 각자의 위치에서 기도의 주인공이 되어 금식하며, 첫째로 나라와 민족을 위해서, 둘째로 한국 교회를 위해서, 셋째로 먼저 믿은 한국 성도들을 위해서 합심하여 하나님께 기도 드리자. 기도할 마음을 주신 하나님께서 기도의 응답도 예비하심을 믿는다.

 

성전 건축을 마친 솔로몬은 하나님께서 계심을 믿고 어디서든 성전을 향하여 드리는 기도를 응답해 주시기를 기도한다. 죄를 지었을지라도, 기근이나 전염병이나 환경의 재앙일지라도, 적들의 침입이 있을 때라도 또한 믿음이 적든 많든 간에 기도하는 소리에 응답해 주실 것을 믿음으로 고백한다. “주는 계신 곳 하늘에서 그들의 기도와 간구를 들으시고 그들의 일을 돌아보시오며”(왕상 8:49)

 

주님, 지금은 기도할 때입니다. 주님 만이 도움이십니다. 미스바로 모인 심정으로 합심하여 기도하게 하옵소서.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미주한인 41차 총회 미남침례회 한인교회 총회(총회장 김경도 목사, 미주총회)는 지난 6월 13~15일 미국 LA 남가주새누리교회에서 1000여 명의 가까운 대의원과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41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 미주총회는 집회(강남중앙침례교회 최병락 목사, 밴스 피트만 센드 네트워크 총재, 제프 로그 게이트웨이신학교 총장)와 선택강의 세미나, 선교축제, 청소년 축제 등을 열며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 개회예배에서 우리교단 총회장 고명진 목사(수원중앙, 사진)는 축사를 통해, “미주총회의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한인침례교회의 헌신적인 협력과 노력으로 부흥하고 성장해 옴에 기쁨으로 하나님께 영광돌린다”면서 “한국 침례교회도 100만 뱁티스트 운동을 전개하며 영혼 구원의 사명을 감당하고 있기에 미국교회도 코로나 팬데믹 이후 위기의 침례교회가 다시 회복되며 전도의 열매가 맺어지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미주총회는 교단 성장과 부흥을 위한 비전2027을 인준했으며 미주침례신문을 협력기관으로 인준하는 등 주요 안건등을 처리했다. 신임 총회장에는 이행보 목사(내쉬빌연합)가 선출됐으며 제1부총회장에는 조낙현 목사(타이드워러한인)가 선출됐다. 사진제공=미주침례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