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1 (화)

  • 구름많음속초 22.4℃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많음파주 26.2℃
  • 맑음대관령 27.6℃
  • 구름조금춘천 27.6℃
  • 구름조금북강릉 23.2℃
  • 구름조금강릉 27.0℃
  • 구름많음동해 23.2℃
  • 구름많음서울 28.8℃
  • 구름많음인천 24.8℃
  • 맑음수원 28.4℃
  • 맑음영월 31.0℃
  • 맑음대전 30.9℃
  • 구름조금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조금고창 27.0℃
  • 흐림제주 24.3℃
  • 구름조금성산 26.1℃
  • 구름많음서귀포 27.4℃
  • 구름많음강화 25.9℃
  • 구름조금양평 28.5℃
  • 구름조금이천 29.7℃
  • 맑음보은 29.2℃
  • 맑음천안 29.9℃
  • 맑음부여 30.1℃
  • 맑음금산 29.7℃
  • 구름많음김해시 26.5℃
  • 구름조금강진군 29.4℃
  • 구름많음해남 27.3℃
  • 맑음고흥 28.4℃
  • 맑음봉화 29.6℃
  • 맑음문경 30.0℃
  • 구름조금구미 29.4℃
  • 구름많음경주시 28.7℃
  • 구름조금거창 28.3℃
  • 구름많음거제 26.2℃
  • 구름조금남해 27.4℃
기상청 제공

특별기고

메타버스시대! 목회를 위한 전략을 세우다

메타버스시대! 부흥의 시대를 맞이하다-3
김태훈 목사
한주교회
서강대학교 언론대학원

URL복사

 

1620년 청교도들이 박해를 피해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아무도 가보지 않은 신대륙에 도착했다. 처음에 그곳에서 풍토병에 걸려 죽기도 하며, 어려움에 처했다. 하지만 인디언들의 도움으로 그 땅의 언어와 농사짓는 법을 배우며 정착하게 됐고 결국 그 곳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땅으로 만들었으며, 전 세계로 선교사를 파송하는 복음의 전진기지를 이뤘다.


그 후 400년이 지난 2020년. 우리는 코로나19를 타고 메타버스라는 신대륙에 도착했다. 물론 이 신대륙은 우리에게 매우 낯설다. 그러나 우리도 이 새로운 대륙의 언어를 배우고 복음으로 무장한다. 오히려 놀라운 부흥의 시대를 맞이하게 될 것이다. 이제 이 새로운 시대를 맞아 몇 가지 목회 전략을 제안하려고 한다.


1. 목회 패러다임을 전환하라
그동안 우리의 목회의 패러다임은 내가 성도들에게 “어떻게 복음을 전할까”였다. 나는 전하고 그들은 듣는다는 단방향적인 소통방식의 접근이었다. 그러나 우리에게 다가온 이 새로운 시대에는 성도들을 “어떻게 복음에 참여시킬까”라는 새로운 양방향적인 목회 패러다임으로 접근이 필요하다. 


2. 참여 플랫폼을 구축하라
그동안은 교회에서 제작한 영적 콘텐츠를 일방적으로 성도들에게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되어 왔다. 그러나 이제는 참여 플랫폼을 구축해 성도들이 스스로가 직접 참여해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교회 내에 성도들이 참여하는 플랫폼과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플랫폼을 나눠 구축하면 효과적이다. 메타버스 플랫폼의 좋은 예는 바로 성만찬이다. 식사 자리라는 플랫폼에 복음의 떡과 잔을 준비한다. 그리고 성도들을 참여시켜 그들이 직접 경험하며 그리스도의 살과 피를 나누는 모습이야말로 교회가 이뤄야 할 참된 플랫폼의 원형이라 할 수 있다.


3. 온 오프라인의 언어를 배우라
많은 목회자들이 온라인이 활성화되면 오프라인이 위축될 것이라 생각한다. 그러나 비대면 기간동안 학습을 통해 배우게 된 것은 온라인의 활성화는 현장의 활성화로 연결될 수 있다는 것이었다. 당연히 우리는 대면을 해야 한다. 그러나 메타버스의 초연결 확장 현실의 언어를 적절히 활용한다면 우리의 목회의 지경은 상상할 수 없을 만큼 넓어질 수 있다. 


우리 교회가 외진 곳에 있다 하더라도 초연결 확장 언어를 통해 서울에서, 지방에서 또 미국에서 우리가 전하는 복음에 참여하는 일이 가능한 시대가 됐다. 그러므로 목회자들도 온라인 활용능력을 키워 복음의 지경을 넓혀야 하겠다. 


4. 이제는 누구나 가능하다
기존의 미디어 환경은 ‘매스미디어’적이었다. 내가 누군가에게 전하기 위해 먼저 내가 그들보다 커야 했던 시대였다. 그래서 복음을 전하기 앞서 교회를 크게 만들고 건물이 있어야 하고 사람이 많아야 복음을 전할 수 있었다. 그러나 우리에게 다가온 새로운 미디어 환경은 ‘복음’만 있어도 충분히 가능한 시대가 됐다.


실제로 보람이라는 어린아이 유튜버 하나가 MBC라는 매스미디어의 광고수익을 넘어설 만큼의 영향력을 보인 적도 있었다. 이제 제로베이스다! 메타버스라는 가상 공간 속에 ‘복음’만 가지고 뛰어 들어 볼 수 있다. 마치 제자들이 은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나아갔듯. 자! 이제 우리 도전해 보자!
갑자기 찾아온 비대면의 상황, 그리고 낯선 메타버스라는 소통의 환경. 그러나 우리와 같은 고민을 했던 사람을 소개한다. 바로 바울이다. 바울은 소아시아 지역을 다니며 성도들과 대면하며 복음을 전하고 교회를 세워갔다. 그러나 의도하지 않게 옥에 갇혀 격리됐다. 


성도들도, 바울도 속히 대면하기를 바랐지만 바울은 아쉬워하고 기다리고만 있지 않았다. 오히려 비대면이지만 당시 소통의 수단이었던 필사본에 복음을 기록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것을 소아시아 지역에 회람시켰다. 


대면에 대한 아쉬움은 남아 있었지만 필사본에 담긴 이 복음이 바로 초대교회의 부흥의 놀라운 원동력이 됐다. 이제 어쩔 수 없이 메타버스라는 초연결·확장 현실의 시대를 맞이한 우리 목회자들과 교회. 이제 우리 다시 사명을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끝>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 견본주택 개관 올해 초 동해안 산불 피해로 집을 잃은 이재민들을 위한 사랑의집짓기 운동이 견본주택을 개관하며 첫 선을 보였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지난 6월 9일 영동침례교회(박노익 목사) 주차장에서 12평 규모의 견본주택 개관식을 갖고 입주민을 신청받을 예정이다. 이번 12평 견본주택은 모듈 주택으로 아이엠건설(대표 정승범)이 시공하며 거실과 주방, 안방과 욕실로 구성됐으며 영구주택으로 방염과 내진설계 등의 건축허가를 충족한 주택이다. 입주자는 산불피해 가구 중 우선 건축허가를 받을 수 있는 부지 소유자로 기초생활보호 대상자, 장애인 가구를 우선 선정하며, 지역교회 목회자 추천 가구와 일반 가구 순으로 입주자를 받을 예정이다. 우리교단도 위기관리위원회를 통해 1억원의 모듈주택 건축비(2채 규모)를 한교총에 지원했으며 추가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는 “산불피해 지역을 돌아보면서 한국교회가 행동으로 섬겨야 할 곳이라는 생각으로 주택 건축사업을 진행하게 됐다”면서 “1차분으로 35가구를 건축해 기증하며 2차 추가분까지 전체 70여채를 담당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개관식에 참석한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 총무 김일엽 목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