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주 조지아한인교회협의회 34차 정기총회

 

미주 조지아주남침례회한인교회협의회(회장 김흥직 목사)는 지난 11월 13일 빛과소금교회(김성구 목사)에서 34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1부 예배는 서기 한형근 목사(새생명)의 사회로 김성구 목사의 기도, 박명희 성도(유니버스)가 특송한 뒤, 협의회 회장 김흥직 목사가 “영향력 있는 삶”(창 19:12~16)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설교 후, 협의회 회계 최병학 목사(애틀랜타그레이스)의 봉헌기도, 원천호 목사(생명)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이어 와너로빈한인교회 원로목사로 추대된 장영수 목사와 후임 담임목사인 전단열 목사가 회원들에게 인사하는 시간을 가지고 2부 회무를 진행했다.


2부 회무는 회원점명, 개회선언, 회순통과, 전회의록낭독, 신규회원 가입 순으로 진행했다. 회원 가입은 뉴송교회(김문성 목사)와 하베스트교회(최성산 목사)의 교회 가입과 새하늘교회 후임인 김종현 목사의 허입을 결의했다.


임원 선출은 신임 회장에 최병학 목사(애틀랜타그레이스), 부회장에 최명훈 목사(애틀랜타한인), 총무에 전웅제 목사(둘루스한인)를 각각 선출했다.


신임회장 최병학 목사는 “더 많은 회원이 기쁨으로 함께 모임에 참여하고, 서로 좋은 관계를 교회가 더 성장할 수 있도록 기도해야 할 때”라며 “임원으로 더 솔선수범하고 본이 되어 협의회와 함께 교회의 부흥을 경험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미주=채공명 기자



총회

더보기
장경동·이욥 목사 114차 의장단 선거 총회장 예비후보 등록
우리교단 114차 총회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차성회 목사, 선관위)는 지난 7월 9일 여의도총회빌딩 13층 회의실에서 114차 총회 의장단 선거 예비등록을 진행했다. 이날 예비등록은 장경동 목사(중문)와 이욥 목사(대전은포)가 총회장 예비후보에, 총회장 직무대행·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가 총무 예비후보에 입후보했다. 후보자들은 예비등록 서류를 선관위에 제출한 후 선관위로부터 선거 관련 교육을 받았다. 선관위는 김일엽 총무의 경우 총무 선거를 위해 현직을 사퇴할 경우 발생할 행정 공백에 문제는 ‘선출직은 예외로 한다’는 16조 규정에 따라 사퇴할 필요가 없다고 안내했다. 총회 현장에서 제공되는 간식의 경우 원칙은 커피 한 잔도 금지로 결정했으나 향후 조금 더 바람직한 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투표 방식은 전자 투표의 경우 어려워하는 사람들도 있고 신뢰성에 대한 우려가 많아 수기로 진행한다. 선관위원장 차성회 목사(샘밭)는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부디 이번 선거를 통해 교단이 다시 새롭게 세워지는 부흥의 기틀을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향후 선거 일정은 7월 27일 입후보 등록공고가 실행되며 정기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