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1 (화)

  • 맑음속초 24.0℃
  • 구름조금동두천 30.5℃
  • 구름조금파주 29.0℃
  • 구름많음대관령 26.1℃
  • 맑음춘천 31.5℃
  • 구름많음북강릉 24.1℃
  • 구름많음강릉 28.3℃
  • 구름많음동해 22.0℃
  • 구름조금서울 31.4℃
  • 구름많음인천 27.2℃
  • 맑음수원 30.8℃
  • 구름조금영월 34.0℃
  • 맑음대전 33.0℃
  • 구름조금대구 32.3℃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조금광주 31.8℃
  • 구름조금부산 28.2℃
  • 구름조금고창 28.7℃
  • 흐림제주 25.8℃
  • 구름많음성산 26.2℃
  • 구름많음서귀포 27.7℃
  • 구름많음강화 25.5℃
  • 맑음양평 30.7℃
  • 구름조금이천 31.9℃
  • 구름많음보은 31.8℃
  • 맑음천안 31.0℃
  • 맑음부여 32.6℃
  • 구름조금금산 31.2℃
  • 구름많음김해시 28.8℃
  • 맑음강진군 32.3℃
  • 구름조금해남 30.1℃
  • 구름조금고흥 30.2℃
  • 구름많음봉화 31.0℃
  • 구름많음문경 33.2℃
  • 구름조금구미 32.2℃
  • 구름많음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창 31.4℃
  • 구름많음거제 26.9℃
  • 구름많음남해 28.7℃
기상청 제공

행함과 진실함으로

URL복사

영국 북동부의 한 초등학교에 청각장애 학생이 입학하면서 학교 전체가 진정한 우정과 사랑의 배움터로 거듭나 감동을 주고 있다.

보청기를 통해 희미하게 소리를 듣는 조슈아 브라이언트(7)가 링컨셔의 클린턴파크 초등학교에 입학한 것은 지난해 초. 그의 부모는 선천적 장애인인 아들을 특수학교 대신 일반 학교에 입학시켰다.

부모의 의사를 받아들인 학교는 곧바로 브라이언트를 위한 수화전담 교사를 임용했다.

이때부터 학교는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교실에는 늘 두 명의 교사가 동원됐다.

교단 한편에 서서 수업 담당 교사의 말을 수화와 표정으로 전달하는 마리아 해리슨 교사 덕분에 브라이언트는 다른 학생들과 나란히 앉아 공부를 했다. 급우들은 브라이언트가 수화교사와 질문과 대답을 주고받는 동안 지루함을 참아주었다.


그로부터 1년여, 처음엔 인사조차 꺼리던 학생들이 브리이언트와의, 의사소통을 자유자재로 하기에 이르렀다. 수업시간마다 해리슨 교사의 손동작을 지켜본 학생들이 자연스레 수화를 익히게 되었다.

현재 이 학교 190명학생 중 절반 이상이 수화를 할 수 있다. 수화교사 해리슨은 어린 학생들이 브라이언트와 사귀기 위해 서로 앞장서 수화를 배운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놀랐다고 한다.

클린턴파크 학교는 또 브라이언트가 음악 수업에 참여하지 못하자 수화합창단을 만들었다. 이 학교 매기 앨런 수석교사는 학생들이 스스로 배운 수화는 평생 그들이 간직해야 할 기술이다. 우리들의 작은 실험은 브라이언트, 뿐만 아니라 친구들에게도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서로의 차이를 인정할 수 있어야 한다. 왕따를 당하는 많은 경우의 학생들이 그들이 지닌 약점들에서 비롯된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이러한 우리의 현실 속에서 위의 예화를 그저 먼 나라의 이야기일 수밖에 없다고 여겨져서는 안 될 것이다. 나와 같지 않은 다른 사람의 차이를 인정하고 용납해 줄 수 있어야 한다.

말로만 하는 사랑은 진정한 사랑이 아니다. 예수님께서 성육신하심으로 우리와 같이 되셨듯이 우리도 장애를 가진 사람들과 같이 되어 그들을 이해하고 사랑할 수 있어야 한다.

우리나라의 현실에서는 왕따의 대상이 되기에 충분한 조건을 모두 갖추었음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사랑으로 감싸 안은 영국의 이야기가 우리들의 이야기가 될 수 있어야 한다.

이렇듯 행함과 진실함으로 사랑하는 것이 바로 진정한 그리스도인의 사랑이기 때문이다.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
동해안 산불 피해 지역 견본주택 개관 올해 초 동해안 산불 피해로 집을 잃은 이재민들을 위한 사랑의집짓기 운동이 견본주택을 개관하며 첫 선을 보였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지난 6월 9일 영동침례교회(박노익 목사) 주차장에서 12평 규모의 견본주택 개관식을 갖고 입주민을 신청받을 예정이다. 이번 12평 견본주택은 모듈 주택으로 아이엠건설(대표 정승범)이 시공하며 거실과 주방, 안방과 욕실로 구성됐으며 영구주택으로 방염과 내진설계 등의 건축허가를 충족한 주택이다. 입주자는 산불피해 가구 중 우선 건축허가를 받을 수 있는 부지 소유자로 기초생활보호 대상자, 장애인 가구를 우선 선정하며, 지역교회 목회자 추천 가구와 일반 가구 순으로 입주자를 받을 예정이다. 우리교단도 위기관리위원회를 통해 1억원의 모듈주택 건축비(2채 규모)를 한교총에 지원했으며 추가 지원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는 “산불피해 지역을 돌아보면서 한국교회가 행동으로 섬겨야 할 곳이라는 생각으로 주택 건축사업을 진행하게 됐다”면서 “1차분으로 35가구를 건축해 기증하며 2차 추가분까지 전체 70여채를 담당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개관식에 참석한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고명진 목사) 총무 김일엽 목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