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목)

  • 흐림속초 19.4℃
  • 흐림동두천 16.4℃
  • 흐림파주 16.0℃
  • 흐림대관령 14.5℃
  • -춘천 14.2℃
  • 흐림북강릉 19.2℃
  • 흐림강릉 20.0℃
  • 흐림동해 18.2℃
  • 흐림서울 18.1℃
  • 흐림인천 18.7℃
  • 구름많음수원 18.9℃
  • 흐림영월 14.4℃
  • 흐림대전 17.9℃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2.7℃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0.3℃
  • 맑음제주 22.4℃
  • 맑음성산 22.7℃
  • 맑음서귀포 22.2℃
  • 흐림강화 18.0℃
  • 흐림양평 15.4℃
  • 흐림이천 15.6℃
  • 흐림보은 17.9℃
  • 흐림천안 15.5℃
  • 흐림부여 19.1℃
  • 흐림금산 18.0℃
  • 구름조금김해시 23.6℃
  • 맑음강진군 23.2℃
  • 맑음해남 22.8℃
  • 맑음고흥 22.1℃
  • 흐림봉화 16.5℃
  • 흐림문경 17.1℃
  • 흐림구미 20.1℃
  • 맑음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창 21.9℃
  • 맑음거제 22.5℃
  • 구름조금남해 22.4℃
기상청 제공

기고

비둘기 인생

하늘붓 가는대로 -133

권혁봉 목사
한우리교회 원로

성경에 비둘기는 좋은 새로 등장한다. 성령이 예수 위에 머문 예가 있다.
“요한이 또 증언하여 이르되 내가 보매 성령이 비둘기 같이 하늘로부터 내려와서 그의 위에 머물렀더라”(요1:32) 또 예수님이 제자들을 세상에 보내실 때도 비둘기같이 순결하라고 말씀하셨다.
“…비둘기 같이 순결하라”(마10:16)


그러나 무릇 모든 예화나 비유에 등장하는 사물은 그때의 교훈을 위한 단편적 일회적일 수가 많다.
가령 누룩만 하더라도 이단 교훈으로 누룩을 말하기도 하고 천국의 확장을 의미하는 누룩으로도 말해지고 있다(마13:33, 마16:6).


이런 것을 서두에 말하면서 비둘기 인생이란 주제로 설명하려는 것은 비둘기의 답답한 삶의 일면 때문이다.
공원에 가 보면 비둘기가 떼를 이루어 날았다가 내려오곤 또 온종일 옆도 살피지 않고 땅을 내려다보며 쪼아 댄다. 이게 혹 먹이가 아닌가 저게 혹 먹이가 아닌가 하고 무조건 눈에 띄는 것을 쪼아 본다. 먹이면 먹고 아니면 뱉으면 된다는 식이다.


가만히 보노라면 이 짓을 하루 종일 계속한다. 그 조그마한 창자를 채우려고 세상모르고 땅을 쫓는 저 비둘기를 보노라면 위도 못보고 하늘구경도 못하고 오직 먹을 것과 마실 것과 입을 것만을 찾아 헤매는 인생살이를 연상케 된다.


산상수훈에는 사람이란 먹고 마시고 입는 것을 걱정하는 것이 아니라고 말씀하셨다.
단지 이방인이 그렇게 걱정하는 것이라고 하셨다. 그러면서 하나님의 백성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고 당부하셨다(마6:19~34).


독일에 두 달 머무는 동안 동네의 독일 사람들의 생활을 유심히 볼 수 있었다. 그들의 하루 삶은 빵을 위하고, 일주일의 삶은 주말휴가를 위하고, 한 달의 삶은 월차를 위해 살고, 일 년의 삶은 두어 달 휴가를 위해 살고, 일생의 삶은 연금과 묘지 마련을 위해 살고, 죽을 때의 삶은 장례 목사를 옆에 든든히 두고 있다는 삶. 그리고 그들의 고백은 “내 인생은 완벽히 준비되었소이다.”이다.


나는 어떤 이웃 사람을 만나서 그러면 그게 인생 마무리의 전부냐고 물었더니 “그럼요.”였다. 나는 또 꼬집어 물었다. “저 하늘나라 천국은 어쩌려고요?” 소위 그리스도인이라는 그가 말했다. “그야 가봐야 알지요.”였다. 나는 이것을 일러 비둘기 인생이라고 명명했다.


믿음의 결국은 무엇인가?
“믿음의 결국 곧 영혼의 구원을 받음이라”(벧전1:9) 왜 믿느냐. 살아생전 교회하고 죽어 하늘나라 간다는 이 소박하고도 단순한 복음 진리에 캄캄한 사람들이었다.


1517년 마르틴 루터 종교개혁 500주년이라고 온 유럽이 종교개혁 기념행사에 들떠 있지만 그 속에 예수는 보이지 않았다. 빵과 옷과 침대만 있으면 인생만족이란 생각의 소유자는 비둘기 인생과 다를 게 무엇일까 생각해 본다.


사람은 마땅히 발로는 땅을 밟고 머리는 하늘을 바라보고 살아야 하는 존재다(골3:1~2).



배너
배너
전국사모회 2019 안나 행복수련회 진행 우리교단 전국사모회(회장 최정희 사모)는 지난 10월 3~4일 1박 2일간 대덕목양교회(박경근 목사)에서 안나 행복수련회를 개최했다. 전국사모회 안나회 홀사모 24명과 전국사모회 전회장과 임원들, 목회자, 성도들의 섬김과 대덕목양교회와 온천지방회의 도움으로 풍성하고 은혜로운 시간을 가졌다. 제1부는 최정희 회장(대덕목양)의 사회와 차수정 2부회장(서울협동)의 기도, 명매숙 안나부장의 성경봉독, 임원들의 특송이 있었고, 박경근 목사(대덕목양)가 “회복”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2부회장 이기쁨 사모(반석중앙)의 헌금기도, 총무 염정옥 사모(백양로)의 광고 후 박경근 목사의 축도로 경건예배를 마쳤다. 제2부는 최미애 강사(한국행복웃스힐링협회대표)가 나와 웃음치료 세미나를 했고, ‘항상 기뻐하라’는 말씀을 기초로 웃음꽃 활짝 피우는 훈련의 시간을 가졌다. 대전온천지방회에서 준비한 저녁식사를 즐겁게 한 후 계룡 스파텔로 숙소를 정하여 여장을 풀고 그동안의 안부를 묻고 간증을 나누는 시간을 밤늦도록 가졌다. 두 번째 날, 아침 일찍 스파텔 온천욕을 마치고 숙소 레스토랑에서 박경근 목사의 섬김으로 아침식사를 했다. 그리고 안나회 사모들은 못다한 교제의 시간을 숙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