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극동방송 우크라이나 어린이 돕기 특별모금방송

 

 

극동방송(이사장 김장환 목사, 사장 한기붕)은 (사)선한청지기(이사장 이일철)와 함께 지난 8월 8일 오전 7시부터 2시간 동안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에서 힘들어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특별 모금 방송을 진행했다.


이번 모금 생방송은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 직접 진행을 맡으며 KBS 김동건 아나운서는 동료들의 모금액을 들고 직접 스튜디오를 방문했다.


김동건 아나운서는 김장환 목사와 함께 모금 생방송을 진행하며 청취자들의 모금을 독려했다. 김 아나운서는 “나도 한국전쟁 당시 국민학생 때라 전쟁의 상처를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의 상황이 남의 이야기가 아닌 우리의 이야기로 느껴져서 동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 외에도 교계 목회자들을 비롯해서 유명 연예인들과 정재계 인사들이 직접 찾아오거나 전화로 모금에 동참했다. 또한 극동방송 어린이합창단 이하은 단원장은 같은 또래의 친구들의 아픔을 함께 동참하고자 합창단 어린이들이 마음을 모았다며 모금액을 들고 왔다. 이 단원장은 “나는 편하게 공부하고 평화를 누리고 있는데 저랑 같은 나이의 아이들이 전쟁의 공포 가운데 힘들어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한걸음에 달려오게 됐다. 비록 작은 정성이지만 우리의 응원이 우크라이나에 잘 전달되어 친구들이 힘을 냈으면 좋겠다”며 동참하게 된 동기를 말했다. 


2022년 2월에 시작된 우크라이나 전쟁은 장기전으로 접어들었고 어린이에게는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우크라이나 어린이 150만 명이 우울증, 불안 장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및 기타 정신 건강 문제를 겪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김장환 목사는 “나도 중학생 때 한국전쟁을 경험했기에 전쟁고아들의 아픔을 목격하기도 했고, 전쟁으로 인해 식량이 없어 몇 날 며칠을 굶어봤기에 얼마나 배가 고팠는지 아직도 그때만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며 “우리의 한 끼 식사 값으로 우크라이나 아동들이 한 달 동안 먹을 수 있는 식량을 살 수 있다는 말을 듣고, 우리가 한 끼 식사값만 아껴도 배고파하는 전쟁피해 어린이들을 도울 수 있겠다는 생각에 기꺼이 모금생방송을 결심하게 됐다”고 힘주어 말했다.


전쟁으로 발생된 고아들과 피해 어린이들은 한화로 1만 5000원이면 한 달 동안 먹을 수 있는 식량을 공급받을 수 있다. 현재 우크라이나 현지 상황을 모니터하기 위해 극동방송과 선한청지기 직원들이 우크라이나에 파견 중에 있으며 이번 모금을 통해 모아진 30억여  원은 사마리안퍼스를 통해 전해질 예정이다.

이송우 국장



배너

총회

더보기
‘신사참배 거부의 역사 계승하자’
우리교단 총회(총회장 직무대행 1부총회장 직무대행 총무 김일엽 목사)는 지난 5월 21일 한국침례신학대학교(총장 피영민) 로고스홀에서 ‘2024 한국침례교회 역사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1944년 5월 10일, 일제에 의한 “교단폐쇄령”으로 교단이 폐쇄된 지 80년을 맞이해 일제 강점기 시절 침례교회의 활동과 역사적 저항을 살펴보고 이에 대한 의미를 찾는 시간이었다. 이날 행사는 총회 교육부장 박보규 목사(청주상록)의 사회로 한국침신대 피영민 총장이 환영인사를 하고 김일엽 총무가 인사말을 전했다. 김일엽 총무는 “교단이 해체된 역사와 아픔을 우리는 기억하고 신앙의 선진들의 저항과 수난의 역사를 기억해야 한다”며 “오늘 이 포럼이 과거를 되돌아보며 하나님 말씀과 신앙에 타협하지 않은 용기와 저항, 순교의 정신을 본받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호남신학대학교 최상도 교수(신학과, 역사신학)가 “일제 강점기의 신사참배와 한국 개신교의 순교”란 제목으로 주제 강연을 시작했다. 최 교수는 일제시대 독립운동에 참여한 그리스도인의 신앙고백적 독립운동을 발굴해 순교자로 추서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침례교회역사연구회 회장 김대응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