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조금속초 24.7℃
  • 구름많음동두천 22.0℃
  • 구름조금파주 21.7℃
  • 구름조금대관령 17.4℃
  • -춘천 22.9℃
  • 구름조금북강릉 24.7℃
  • 구름조금강릉 25.8℃
  • 맑음동해 21.0℃
  • 구름많음서울 23.0℃
  • 맑음인천 18.6℃
  • 맑음수원 22.0℃
  • 구름조금영월 22.6℃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4.6℃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4.9℃
  • 구름조금부산 24.1℃
  • 맑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1.8℃
  • 흐림성산 22.2℃
  • 흐림서귀포 21.5℃
  • 맑음강화 19.9℃
  • 구름많음양평 22.8℃
  • 구름조금이천 23.2℃
  • 맑음보은 22.0℃
  • 맑음천안 22.6℃
  • 맑음부여 24.2℃
  • 맑음금산 23.4℃
  • 맑음김해시 26.7℃
  • 구름조금강진군 24.7℃
  • 구름조금해남 ℃
  • 맑음고흥 25.2℃
  • 맑음봉화 21.5℃
  • 맑음문경 23.4℃
  • 맑음구미 25.3℃
  • 맑음경주시 26.4℃
  • 맑음거창 24.7℃
  • 구름많음거제 26.0℃
  • 맑음남해 24.8℃
기상청 제공

상담&치유

전체기사 보기

남은 세월의 가치

목회와 건강의 대화-2

가난했던 신학생 시절, 다른 목사님처럼 나도 생활비도 가져다주지 못하는 남편이었다. 아내가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려왔을 때 뛸 듯이 기뻤으나 돈이 없다는 핑계로 임신 및 출산에 관한 책들을 읽고 집에서 아기를 낳을 생각을 했다. 출산하는 날, 이러한 행동이 얼마나 무모하고 어리석은 행동이었는지를 금방 깨달았다. 아내도 죽을 것 같았고, 태어날 아이도 죽을 것 같은 긴박한 상황에서 택시를 타고 산부인과로 달렸다. 피 흘리며 기진맥진한 아내를 껴안고 간절한 기도를 드렸다. “하나님, 나의 무지함을 용서해 주십시오. 아내와 아이를 살려 주십시오. 내가 잘못했습니다.” 병원에 도착한 지 10분도 채 되지 않아서 아기의 울음소리가 들렸다. 간호사가 내 품에 아기를 안겨주며 말했다. “축하해요. 예쁜 딸입니다. 산모도 건강하고, 아기도 건강합니다.” 아기의 눈동자를 마주칠 때 말할 수 없는 감동이 밀려왔다. 하나님께서 에덴동산에서 아담과 하와를 지으시고, 그들을 맞이할 때도 이런 기쁨이 있었으리라. 아기를 안고 무릎 꿇어 생명을 지으신 위대한 창조주께 감사의 기도를 드렸다. 딸은 나의 무식함을 용서하며 티 없이 맑은 천사의 모습으로 우리를 찾아왔다. 이런 딸이 성장해 멋



Today's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총회·기관

더보기